기사 메일전송

비보존, 경구용 비마약성 진통제 ‘VVZ-2471’ 국내 임상 2상 IND 승인

- 서울성모·서울대병원서 신경병성 통증 치료제 임상 2상 IND 승인

- 미국에서 약물 중독 치료제 임상 2상 진행 예정

  • 기사등록 2024-06-11 09:20:22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다윤 기자]

신약 개발 전문기업 비보존(대표이사 이두현)이 중추 신경병성 통증 및 급성 통증에 대한 임상 2상을 추가하며 광범위한 경구용 진통제로 적극 개발에 나선다.


비보존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경구용 비마약성 진통제 ‘VVZ-2471’에 대한 2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1일 밝혔다.

 비보존, 경구용 비마약성 진통제 ‘VVZ-2471’ 국내 임상 2상 IND 승인비보존 CI. [이미지=비보존] 

임상 2상은 서울성모병원과 서울대학교병원에서 대상포진 후 신경통 환자 9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올해 3분기에 환자 등록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비보존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된 VVZ-2471 임상 1상에서 내약성과 안전성을 검증한 바 있다.


회사는 VVZ-2471이 경구용 진통제인 만큼, 주사제로 개발된 오피란제린(VVZ-149)과 향후 큰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다중-타깃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 주사제는 관계사 비보존제약(082800)이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현재 품목명 ‘어나프라주’로 식약처 품목허가를 신청해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비보존 관계자는 “VVZ-2471은 오피란제린의 작용기전을 기반으로 확장 발굴된 신약이기 때문에 내부에서는 임상 성공 가능성을 매우 높게 보고 있다”며 “중추 신경병성 통증 및 급성 통증에 대한 임상 2상을 추가하여 광범위한 경구용 진통제로 적극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비보존은 VVZ-2471을 약물중독이나 마약중독 치료제로도 개발 중이다. 해당 관계자는 “VVZ-2471은 비임상 연구를 통하여 마약중독 치료제 가능성이 확인되었다”며 “오피오이드와 같은 마약성 진통제 중독 치료 및 금단증상 예방에 대한 미국 임상 2상을 계획 중이며, 나아가 알코올 중독, 니코틴 중독에 대한 치료 효능도 탐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dayun58@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11 09:20: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