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다윤 기자]

비보존제약((대표이사 장부환)이 캐나다를 시작으로 미주 지역 완제의약품 수출을 본격화한다. 비보존제약은 글로벌 제약기업 엠비케어(Ambicare: Canada)와 ‘알자틴캡슐150㎎’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비보존제약, 캐나다 엠비케어와 손잡고 알자틴캡슐 미주 수출 본격화비보존제약 CI. [이미지=비보존제약] 이번 계약을 통해 비보존제약은 위궤양 치료제 ‘알자틴캡슐150㎎’을 엠비케어(Ambicare: Canada)에 공급하고, 엠비케어(Ambicare: Canada)는 수출용 알자틴캡슐150㎎의 캐나다 내 판매를 맡게 된다.


비보존제약의 ‘알자틴캡슐150㎎’은 니자티딘 성분의 H2 수용체길항제 계열 항궤양제다. 2019년 일부 니자티딘 제제에서 허용 기준치를 초과한 NDMA가 검출되며 식약처의 자진 회수 권고에 따라 비보존제약 또한 알자틴캡슐 전 제품에 대한 자진 회수를 결정한 바 있다.


이후 비보존제약은 ‘알자틴캡슐150㎎’의 안전성 관리 기준을 강화했다. 제조일로부터 6개월 미만의 원료만 사용하며 원료 단계부터 엄격한 품질관리에 나섰다. 또 출하되는 모든 제품을 대상으로 식약처가 고시한 시험법에 따라 NDMA 적합성 평가를 시행해 품질 적합성이 확인된 제품만 시장에 공급하며 차별성을 갖췄다.


캐나다는 유통 및 수입업체를 통해 병원과 약국에 의약품을 공급하며 약국보다는 대형 체인소매점을 통해 처방약을 판매하고 있어 완제의약품의 수출 진입 장벽이 높은 국가로 꼽힌다.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캐나다 의약품 시장은 2020년 기준 238억 달러로 전 세계 10위 규모에 달한다.


비보존제약 관계자는 “캐나다는 우리나라와 달리 의약품에 대해 보험혜택 지원이 부족해 완제의약품의 수출 잠재력이 큰 시장이지만 시장 진입이 어려웠다”며 “안전성을 강화한 ‘알자틴캡슐150㎎’ 캐나다 수출 계약 체결을 통해 캐나다를 포함한 미주 시장 공략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dayun58@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7-02 10:40: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