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혜지 기자]

랭킹닭컴을 운영하는 푸드나무(대표이사 김영문)가 중국 대륙 진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푸드나무는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2024년 상하이 국제식품박람회(SIAL Shanghai 2024)’에 참가했다고 7일 밝혔다.

 

푸드나무, 상하이 국제식품박람회 참가...中시장 진출 본격화푸드나무가 지난 5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2024년 상하이 국제식품박람회(SIAL Shanghai 2024)'에 참가했다. [사진=푸드나무] 상하이 국제식품박람회(SIAL Shanghai)는 중국에서 매년 개최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식품 전시회다. 올해는 중국뿐 아니라 인근 대만,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107개 국가 4500여개 기업이 참가했다.

 

푸드나무는 이번 박람회 기간동안 △중국 현지 생산 상온 닭가슴살 △프로틴어스 난백 프로틴바 △1am 하루하나 곤약젤리 △프로틴어스 프로틴러쉬 △1am 스파클링 음료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중국 현지에서 생산된 상온 닭가슴살은 중국인이 선호하는 식감으로 현지 기업 및 참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또 프로틴어스 난백 프로틴바는 중국에서 현재 판매되고 있는 기존 제품과는 다른 쫀득한 식감이 중국 소비자 및 바이어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푸드나무의 이번 상하이 국제식품박람회 참가는 현지 시장 진출의 신호탄으로 해석될 수 있다. 푸드나무는 다양한 판매 채널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하반기 중국 내에서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다. 또한, 중국 현지에서 생산된 상온 닭가슴살의 중국 판매뿐만 아니라 몽골, 일본, 싱가포르 등 인접국으로의 수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근 중국에서는 건강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닭가슴살 관련 시장이 커지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이 발표한 해외시장동향 보고에 따르면 중국 가공 닭고기 식품 시장 규모는 지난 2020년 약 286억 위안(약 5조 4317억원)에서 오는 2025년에는 약 704억 위안(약 13조3703억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시간이 촉박한 직장인이나 다이어트 수요가 있는 피트니스족의 식사 대용품으로 닭가슴살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푸드나무 관계자는 “중국은 전세계 규모가 가장 큰 시장으로 최근 몇 년간 비만 인구가 꾸준히 늘어나고 피트니스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다”면서 “중국 내에서 닭가슴살 등 간편건강식의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중국 시장에 K-닭가슴살을 널리 알려 중국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hyejipolic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07 16:16: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