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트라, 산자부와 캐나다 오일·가스 기자재 수출 도와...‘캘거리 에너지 전시회’ 한국관 운영

  • 기사등록 2024-06-11 11:38:55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 이하 산자부)와 코트라(KOTRA, 사장 유정열)가 국내 오일, 가스 기자재 기업들과 캐나다의 비즈니스 협력을 돕는다.


코트라, 산자부와 캐나다 오일·가스 기자재 수출 도와...‘캘거리 에너지 전시회’ 한국관 운영코트라(사장 유정열)가 6월 10일 캐나다 캘거리에서 주밴쿠버 총영사관과 공동으로 ‘한-캐나다 에너지 세미나’를 개최했다. 

산자부와 코트라는 11일부터 3일 간(현지 시각)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리는 ‘캐나다 에너지 전시회(GES 2024)’에서 한국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국관에는 삼영피팅, 일진제강, 삼미기계 등을 비롯해 캐나다의 에너지 수입 사전 인증을 완료한 오일·가스 에너지 기자재 기업 7개사가 참가했다.


전시회 개막 전날이었던 지난 10일에는 주밴쿠버 총영사관과 공동으로 ‘한-캐 에너지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는 양국 정부 인사, 캐나다 에너지 관련 기관과 협회, GES전시회 한국관 참여기업, 진출기업 등 관계자 약 80여 명이 참석해 오일, 가스산업 전망과 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위한 협력 기회 등을 논했다.


캐나다는 세계 최대 오일 및 천연가스 생산국 중 하나로 최근 유가가 상승하며 앨버타주에서 오일샌드 생산이 확대되고 있다. 다음해로 예정된 LNG Canada 터미널 완공을 앞두고 대아시아 수출을 위한 생산량 증가도 예상된다. 캐나다에서 환경 보호와 탈탄소, 신재생 에너지 확대에 관한 관심이 고조되며 오일, 가스 기자재 수출도 친환경적이고 혁신적인 제품으로 탈바꿈해야 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최현수 코트라 밴쿠버 무역관장은 “캐나다 내 다수의 원유 생산업체가 올해 트랜스마운틴 확장 송유관 운영 개시에 대비해 지난해 말부터 생산 확대에 돌입했다”며 “지금이 국내 에너지 기자재 수출기업에 중요한 시점으로 코트라는 국내기업의 수출 확대와 시장 진입을 위해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11 11:38: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