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오롱글로벌, '이중보안 스마트홈 시스템' 특허로 입주민 사생활 보호 앞장

  • 기사등록 2024-06-07 13:47:28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박지수 기자]

코오롱글로벌(대표이사 김정일)이 자사 이중보안 시스템으로 입주민들의 홈네트워크 해킹 걱정을 덜어낸다.


코오롱글로벌은 ‘이중보안 스마트홈 시스템’이 특허청으로부터 특허 결정서를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코오롱글로벌, \ 이중보안 스마트홈 시스템\  특허로 입주민 사생활 보호 앞장코오롱글로벌이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위치한 '유성 하늘채 하이에르'에 공급한 이중보안 스마트홈시스템 예시. [사진=코오롱글로벌]코오롱글로벌은 지난 2021년 국내 아파트 월패드 17만 세대가 해킹돼 영상이 유출되는 사건이 발생한 뒤 심각성을 인지했고, 입주민들의 보안과 안전을 위해 발 빠르게 개발 파트너사와 협약 체결 후 보안시스템 제품 개발 및 특허를 진행했다.


코오롱글로벌의 이번 보안 시스템은 정부가 요구하는 필수 보안 기준인 망분리(VPN)만 적용하는 일반적인 기술을 넘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보안인증 받은 월패드를 패키지로 도입하는 이중보안 구조다. 이를 통해 코오롱글로벌은 입주민들에게 더욱 높은 수준의 보안환경과 차별화된 주거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은 이중보안 스마트홈 시스템을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 '유성 하늘채 하이에르'에 첫 적용하고 이후 공급하는 하늘채 단지에 순차적으로 적용해나갈 예정이다.


parkjisu09@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07 13:47: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