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농심(대표이사 이병학)이 감자 농사를 짓는 청년들을 위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농심, 청년농부 교육 및 영농 지원금 전달(왼쪽부터) 형 안천기, 아버지 안병욱, 동생 안민기가 지난 21일 농심의 아산공장을 견학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심]

농심은 지난 21일 아산공장에서 청년농부들을 대상으로 감자스낵 생산현장 견학과 감자 재배교육을 실시하고 영농 지원금 총 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함께하는 청년농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귀농청년의 정착과 영농활동을 돕기 위해 2021년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시작한 사회공헌사업이다. 농심은 지난 3년간 청년농부 30명을 통해 총 685톤의 감자를 구매했다.


행사에는 안재록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부원장, 청년농부 10명과 멘토 10명이 참석했다. 10명의 청년농부 중에는 안천기(강원도 평창군, 31세), 안민기(23세) 형제도 있었다. 이들은 40년간 감자농사를 지어온 아버지 안병욱의 뒤를 이어 감자농사에 도전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청년농부들은 지난 3월부터 파종, 재배, 수확과 선별 등 감자재배에 대한 교육과 실제 재배현장의 노하우를 전수받고 있다. 농심은 오는 7월 이들이 수확하는 감자를 구매해 감자스낵 생산에 활용할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앞으로도 청년농부의 경쟁력이 곧 농심의 품질 경쟁력이라는 생각으로 다양한 지원을 통해 국내 감자농가 활성화에 기여하고 공급받은 우수한 품질의 원료로 제품을 생산해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선순환을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22 13:33: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