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황기수 기자]

현대자동차·기아(대표이사 장재훈·송호성)가 자동차 산업 협력사들의 동반성장을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20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롤링힐스 호텔에서 ‘2024 경기지역 정부·기업 자동차 협력사 안전보건포럼(이하 자동차 안전보건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강운경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장, 조태현 현대차 연구개발안전환경실 실장, 이효범 기아 화성안전시설담당 상무를 비롯한 다수의 협력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현대차·기아, 경기지역 車 협력사 안전보건포럼 개최현대차·기아가 20일 경기도 화성시 롤링힐스 호텔에서 '2024 경기지역 정부-기업 자동차 협력사 안전보건포럼'을 개최하고 협력사 대표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권오환 동인오토 대표, 강운경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장, 조태현 현대차 실장, 이효범 기아 상무, 송석진 안전보건공단 경기지역 본부장, 김용호 아이큐브 대표. [사진=현대차그룹]

자동차 안전보건포럼은 지난해 발족한 '안전문화실천추진단'을 주축으로 자동차 산업 전반에 안전문화 확산과 안전보건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현재 총 34개의 정부·지자체와 민간단체로 구성돼 있으며, 기아는 지난해부터, 현대차는 올해부터 경기지역 안전문화실천추진단에 합류했다.


현대차·기아는 이날 포럼에서 경기지역 자동차 산업 협력사들의 안전보건 역량 확보를 위한 안전보건 강화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전문기관의 컨설팅과 보호구 물품 제공 등 실질적인 지원과 함께 각 사 공사안전 담당자를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개설한다.


또 각종 캠페인을 통해 구성원들의 안전보건 의식을 제고하고, 정기 안전진단 및 수행 활동을 점검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한다. 이외에도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이 제공하는 '산업안전대진단'을 협력사들이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포럼을 정기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산업 현장에서 안전은 다른 무엇보다 중요한 가치이나, 규모가 비교적 작은 협력사는 제도에 대한 정보습득과 역량 강화에 어려움이 있다"며 "자동차 산업 속 각 주체들이 자율적으로 안전보건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 밝혔다.


ghkdritn1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20 16:49: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