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지윤 기자]

국내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대표 오세진) 산하 코빗 리서치센터는 ‘6월 PoS(지분증명) 전환 후 이더 수급 변화에 주목’ 리포트를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리포트에서는 세간의 관심을 받고 있는 이더리움 PoS 업데이트 시기와 그 영향에 대해 다뤘으며, 코빗 리서치센터는 오는 6월 이전에 이더리움 PoS 업데이트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이더리움 네트워크는 2015년 출시 당시부터 확장성 문제로 업그레이드를 준비해왔으며 2020년 12월 비콘 체인(Beacon Chain) 출시 이후 업그레이드가 본격화됐다. 현재는 이 업그레이드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작업증명(PoW)에서 Pos 방식으로의 전환을 앞두고 있다.


정석문 코빗 리서치센터장은 이더리움 Pos로의 전환이 6월 이전에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PoS 전환 후 진행되는 난이도 폭탄(Difficulty Bomb, 채굴 난이도를 점차 높여 채굴 작업에서 더 이상 수익이 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6월에 시작될 것이라는 점 △새로운 메인넷 준비를 위한 개발자들의 체크리스트가 거의 완성됐다는 점 △업데이트를 위한 마지막 테스트 단계인 킬른(Kiln) 테스트넷에서 PoS 전환이 성공적으로 완료됐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텍스트, 모니터, 화면, 스크린샷이(가) 표시된 사진

자동 생성된 설명Pos 전환 후 이더의 공급 스케줄. [이미지=코빗]

정 센터장은 PoS 전환에 따라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고유 자산인 이더 수급에도 큰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공급 측면에서는 신규 공급량이 90% 이상 감소한다. PoW하에서는 하루 1만2000이더가 공급되지만 PoS 전환 이후 신규 공급량은 1200이더로 줄어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채굴로 인해 꾸준히 발생하던 매도량이 크게 하락해 매도 압력도 크게 하락한다. 공급량 감소와 매도 압력 감소는 가격 상승의 요인으로 작용한다.


수요 측면에서는 스테이킹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수요가 증가한다. 네트워크 수수료가 사라지면서 이전에 채굴자들에게 배분됐던 수수료 일부가 검증자들에게 배분됨에 따라 총 스테이킹 보상이 상승한다.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스테이킹 보상률은 전환 이전 4.8%에서 9~12%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측된다.


또 PoS 방식에서는 블록 생성을 위한 채굴 활동이 이뤄지지 않기 때문에 전력 소비에서 자유로워진다. 이에 현재보다 에너지 소비량을 99.95% 절약하면서 ESG 수요를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결론적으로 이더의 공급이 감소하고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이더의 단기적인 가격 상승을 이끌 것이라고 분석했다.


jiyoun6024@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4-11 14:04: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