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컴투스(대표이사 송재준 이주환)의 계열사 컴투버스(대표 이경일)가 금융부터 엔터테인먼트 분야까지 생태계를 확장하며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컴투스는 4월 자회사인 위지윅스튜디오 및 엔피와 함께 메타버스 전문 조인트벤처인 컴투버스를 출범하고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했다. 이미 하나금융그룹, 교원그룹, 교보문고, 닥터나우 등 국내 기업들이 파트너사로 참여 중이다. 또 최근 컴투버스는 그룹 계열사이자 케이팝(K-POP) 공연 플랫폼 기업인 마이뮤직테이스트(대표이사 이재석)와 비즈니스 협업을 위한 업무약정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양사는 향후 메타버스 공연 및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의 공동 개발과 업무 제휴를 약속했다. 컴투버스는 향후에도 각 분야의 기업들과의 유기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메타버스를 합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컴투버스의 메타버스 플랫폼 생태계. [이미지=컴투버스]

컴투버스의 메타버스 플랫폼은 실제 현실 속의 모든 서비스와 콘텐츠를 총망라할 계획이다. 가상 오피스 환경을 제공하는 ‘오피스 월드’를 비롯해 쇼핑, 의료, 금융 서비스 등을 이용하는 ‘커머셜 월드’, 게임, 음악, 영화, 공연 등 여가를 즐길 수 있는 ‘테마파크 월드’, 소통의 공간인 ‘커뮤니티 월드’ 등을 구축할 예정이다. 컴투스는 오는 하반기에 그룹 임직원들이 먼저 ‘오피스 월드’를 통해 업무를 진행하고, 향후 파트너사 입주와 ‘커머셜 월드’ 오픈 등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9 14:52: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