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경동나비엔(대표이사 순연호 김종욱)이 국내 처음으로 실시된 통합배관시스템의 대규모 실증연구를 통해 에너지 절감 효과를 입증했다고 30일 밝혔다.

경동나비엔 보일러 통합배관시스템 내부. [이미지=경동나비엔]한국지역난방공사, 현대BS&C가 경동나비엔과 함께 진행한 이번 연구는 지역난방에서의 에너지 절약형 시스템인 통합배관시스템의 효과를 입증해 보급을 확대하고자 마련됐다. 통합배관시스템은 기존의 난방과 온수공급(급탕)을 별도의 배관으로 구성해 총 4개의 파이프를 이용하던 방식과 달리 보일러의 열교환기의 역할을 하는 통합배관시스템을 각 세대 내에 설치해 필요할 때 난방과 온수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각 세대별로 필요한 만큼만 에너지를 활용하기에 효율이 높고 배관 내에서 손실되는 열이 줄어들어 에너지 낭비를 막을 수 있다. 또 온수 공급을 위한 배관이 별도로 필요하지 않아 공간 활용도까지 향상할 수 있어 해외에서 빠르게 사용이 늘어나는 추세다.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고양 삼송 현대 해리엇’ 364세대를 대상으로 1년여에 걸쳐 전 세대의 에너지 소비량을 확인해 진행된 이번 실증 연구를 통해 통합배관시스템을 사용하면 최대 7.1%의 에너지 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건물에 따라 단열성능이 달라 난방소비량이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단위면적당 평균 에너지 사용량을 6.2% 가량 절감할 수 있는 성능이다. 계절에 관계 없이 실험 기간 내내 설계 조건에 부합한 조건으로 가동돼 시스템의 안정성도 증명했다.


이번 실증 연구를 계기로 국내에서도 통합배관시스템이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해외에서는 적용 사례가 늘어나고 있을 정도로 안정화된 기술임에도 국내에서는 익숙하지 않은 시스템이라는 이유로 건축물에 적용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지역난방 시장이 커지는 상황 속에서 화석연료 사용을 줄일 수 있는 대안으로서 통합배관시스템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이런 상황 속에서 통합배관시스템의 효율성과 안정성이 동시에 확인된 것이어서 지역난방에 새로운 전기가 될 전망이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1-30 15:02: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DL이인씨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