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상협 기자]

효성(대표이사 조현준 김규영)이 효성벤처스를 공식 출범해 효성과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는 스타트업 투자에 나선다.


효성은 자본금 100억원을 출자해 설립한 첫번째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인 ‘효성벤처스’가 공식 출범했다. 효성벤처스는 23일 신기술금융사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효성벤처스 CI. [이미지=효성]효성벤처스는 효성의 핵심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스타트업에 투자를 추진함으로써 핵심소재 원천기술의 국산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 디지털전환(DX) 시대를 맞아 ICT(정보통신기술)와 데이터 등 영역에도 도전할 예정이다. 특히 다방면의 신기술을 가진 기업을 발굴 및 육성함으로써 투자기업과의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효성벤처스의 초대 대표이사는 김철호 전 효성 전략본부 소속 부사장이 맡았다. 김철호 대표이사는 일진투자파트너스와 스틱인베스트먼트, 도이치뱅크 등 IB(투자은행)와 투자업계에서 근무 경력을 보유한 전문가다. 효성벤처스는 조속한 시일 내 펀드조성을 위한 관련 부서 및 계열사 협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tkdguq0423@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9-23 10:26: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