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이 메타버스서 신한퓨처스랩 7-2기 공식 출범을 알렸다. 


20일 신한금융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진행되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신한퓨처스랩’ 7-2기 28개사를 선발하고 본격적인 육성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20일 ‘신한퓨처스랩’ 7-2기 28개사 웰컴데이 행사에서 7-2기 기업인 '핏펀즈'와 협업해 구현된 메타버스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신한퓨처스랩’은 2015년 5월 1기 출범 이후 올해 상반기 7-1기까지 총 250개의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 및 육성해 현재까지 총 427억원을 직·간접 투자했다.


이번 7-2기에는 핀테크, 콘텐츠, 빅데이터 뿐만 아니라 신한금융이 집중하고 있는 ESG, 메타버스,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우수 기술력 보유 스타트업들을 선발했다. 이번 지원에 약 2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7-2기에 선발된 스타트업에는 점착 메모 프린팅 솔루션을 제공하는 ‘망고슬래브’, AI 가상 음성 콘텐츠를 제작하는 ‘자이냅스’가 있으며, ESG 부문에서는 인공지능 무형자산가치 분석 플랫폼 ‘페어랩스’, 중소형 및 비상장 기업 평가/리서치 기업인 ‘퀀티파이드이에스지’, 소비 결제 정보를 탄소배출량으로 시각화하는 ‘에이티알’이 선발됐다. 또, 맛집 데이터를 공유하는 미식 정보 플랫폼인 ‘미식의시대’가 최종 선발되며, 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시도하고 있는 배달앱 플랫폼과의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선발된 기업에게는 스타트업 단계별 육성 및 투자, 사무공간 대여, 멘토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S-Membership’ 혜택과 신한금융 그룹사·대기업 파트너사와의 협업을 통한 사업 확장 기회가 제공된다. 특히 올해는 아모레퍼시픽, 호반건설 등 영역별 15개의 파트너사 외에 LG 이노텍 등 신규 파트너사가 추가로 합류해 미래 유니콘 기업 발굴 및 육성을 함께하기로 했다.


이번 신한퓨처스랩 웰컴행사는 7-2기 선발기업인 ‘핏펀즈’와 협업해 구현한 메타버스 공간에서 진행됐다. 조용병 회장도 영상으로 선발된 기업에게 축하의 인사와 함께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날 조용병 회장은 “신한퓨처스랩이 대한민국 대표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만큼, 더욱 체계적이고 다양한 육성 및 협업 프로그램을 통해 보다 많은 스타트업들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육성을 통한 성장은 물론, IPO, M&A 등 스타트업의 생애주기에 따른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8-20 15:15: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