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BGF그룹 소재 부문, 국내 무수불산 제조시설 투자 확정...국가 경쟁력 확보 일조

- 2026년 완공 목표 1500억 투자...국내 사용량 절반 수준 약 5만톤 생산

  • 기사등록 2024-06-13 19:32:58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BGF그룹(대표이사 홍정국) 소재 부문 계열사 BGF에코머티리얼즈(대표이사 홍정혁)와 이하 계열사들이 무수불산 제조시설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통해 국가 경쟁력 확보에 일조한다.


BGF그룹 소재 부문, 국내 무수불산 제조시설 투자 확정...국가 경쟁력 확보 일조BGF에코머티리얼즈가 이사회를 통해 국내 무수불산 제조시설 투자를 승인했다. [사진=BGF그룹]

BGF에코머티리얼즈는 이사회를 통해 국내 무수불산 제조시설 투자를 승인했다고 13일 밝혔다.


BGF그룹은 지난 2019년 BGF에코솔루션을 인수하며 소재 산업에 진출했다. 이후 2022년 BGF에코바이오와 코프라간 합병을 통해 BGF에코머티리얼즈 체제로 출범했고 지난해 특수 가스 기업 KNW와 그 자회사를 인수하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BGF그룹이 이번에 투자한 무수불산 제조시설은 반도체 소재 사업을 강화하기 위한 초석이다. 해당 제조시설의 예상 생산 규모는 약 5만톤으로 국내 사용량의 절반 수준에 해당된다. 제조시설 건립의 투자액은 약 1500억원이다. 해당 제조시설은 2026년 완공을 목표로 국내 무수불산 수요량의 절반을 우선 공급하고 향후 같은 규모인 5만톤 추가 증설을 검토하고 있다.


무수불산은 반도체, 이차전지, 일반 산업제에 사용되는 모든 불소계 제품의 핵심 원료로 산업통상자원부의 ‘8대 산업 공급망 선도 프로젝트’에 지정된 품목이다. 특히 후방 산업의 성장 가능성과 넓은 활용 범위에도 현재 생산 및 공급에 있어 특정 국가의 의존도가 매우 높다. 정부는 ‘산업 공급망 3050 전략’에 따라 2030년까지 특정국 의존도가 높은 공급망안정품목의 해외 의존도를 50% 이하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런 배경에서 BGF그룹의 무수불산 제조시설 투자는 정부의 전략 방향성에 맞춰 국산화를 통한 국내 주요 산업의 공급망 불안을 해소하는데 일조할 수 있다고 평가받는다.


BGF그룹 소재 부문은 이번 투자를 통해 부문 내 불소계 소재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플루오린코리아의 대표 제품 '고순도 F2가스'의 제조 원료 안정성을 확보하고 반도체 소재 산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플루오린코리아는 과거 탄산바륨, 스트론튬 등 기초 소재를 생산했던 경험과 현재 불소 통제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국내 최대의 무수불산 제조시설 건립에 전사적인 역량을 투입할 예정이다.


플루오린코리아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BGF에코스페셜티(가칭)으로 사명을 변경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BGF그룹 소재 부문으로서의 정체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고 반도체 소재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서기 위함이다. 이를 통해 반도체, 이차전지 등 국가 주요 첨단 산업의 공급망 이슈 해결에 앞장서 소재 산업 내 입지를 공고히 할 전략이다.


BGF그룹 소재부문 관계자는 “이번 무수불산 제조시설에 대한 대규모 투자는 국가의 주요 산업의 근간이 되는 전략 자원의 국산화를 통해 우리나라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대승적인 차원의 결정”이라며 “앞으로도 향후 성장 잠재력이 높은 새로운 소재 산업을 적극 발굴하고 사업 포트폴리오를 더욱 확장해 국가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13 19:32: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