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혜지 기자]

이랜드리테일(대표이사 윤성대)이 일본 보더리스 그룹과의 협력에 나섰다. 


이랜드리테일은 전 세계에서 소셜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일본 보더리스 그룹의 ‘비즈니스 레더 팩토리’와 ‘사회적경제기업’의 공통된 기치에 공감대를 갖고 다양한 협력 사업을 펼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랜드리테일, 日 ‘비즈니스 레더 팩토리(BLF)’와 협력 강화뉴코아아울렛 강남점_ 일본 ‘비즈니스 레더 팩토리’ 팝업 매장. [사진=이랜드리테일]이랜드리테일과 협력 첫 번째 단계로 비즈니스 레더 팩토리는 지난 3월 NC 수원터미널점 '신사 복합관'에 국내 최초로 문을 열고 국제 사회적 기여를 창출하는 가죽 비즈니스를 통한 사업 협력을 시작했다.

 

지난달 비즈니스 레더 팩토리(BLF)의 ‘사이토 마사유키’ 대표 및 임직원은 이랜드리테일이 운영하는 뉴코아아울렛 강남점과 NC강서점을 직접 방문했다. 이랜드리테일에서는 패션 법인 이랜드글로벌 정환욱 대표가 직원들과 함께 응대했다.

 

비즈니스 레더 팩토리는 현재 가죽 사업을 통해 방글라데시 빈곤 문제 해결에 임하고 있다. 일할 수 없던 사람들이 가죽 장인으로 성장하도록 활동을 지원하며, 국적 및 소속 등에 관계없이 ‘지식’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교육 환경 조성에 힘쓰고 있다.

 

이랜드리테일 역시 이랜드글로벌 방글라데시 지사에서 현지인 채용으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등 사회적 활동을 펼치고 있다. 양사는 ‘사회적경제기업'이라는 공동 기치 아래 협력을 통해 소셜 비즈니스 가치를 실천하기로 했다.

 

비즈니스 레더 팩토리를 전개하는 일본 보더리스 그룹은 2007년 3월 '소셜 비즈니스를 통해 세상을 바꾼다'는 목표 아래 다양한 사회적 기업가를 위한 플랫폼 기업으로 설립됐다. 설립 당시 '함께 빵을 나누는 동반자' 의미를 담고 있는 '보더리스 캄파니오'를 정식 명칭으로 정했다.

 

전 세계 13개국에서 현재 가죽, 허브티, 크라우드 펀딩, 사회 경영대학 사업 등 48개 분야의 사업을 운영하며, 기업가들과 함께 빈곤, 인권, 취업 지원, 육아&가족, 기후 변화 등의 10개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비즈니스 힘으로 문제를 희망으로 바꾸자는 'SWITCH to HOPE'를 기업 핵심 가치로 내세워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일본 보더리스 그룹이 소셜 기업으로서 비즈니스를 통해 사회의 다양한 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역할에 깊이 공감한다"며 "앞으로 이랜드리테일은 사회적경제기업과 긍정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좋은 사례를 만들며 다양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hyejipolic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10 13:33: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