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건설, 14개사 컨소시엄 구성해 전기차 양방향 충방전 플랫폼 기술 개발 착수

  • 기사등록 2024-05-28 11:30:52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명학 기자]

현대건설(대표이사 윤영준)이 메가 컨소시엄(이하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구성해 ‘전기차를 활용한 전력중개거래 생태계 조성’ 연구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현대건설은 최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공고한 '2024년도 1차 에너지기술개발사업 공모'에서 ‘에너지수요관리 핵심기술개발’ 품목의 연구과제를 수행하는 주관사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2일 현대자동차·기아를 비롯해 전기차 및 충·방전소 실증 설비를 제공할 수 있는 총 14개의 국내 유수 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전기차 수요자원화를 위한 양방향 충·방전 플랫폼 기술(이하 V2G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건설, 14개사 컨소시엄 구성해 전기차 양방향 충방전 플랫폼 기술 개발 착수‘SDV 연계 V2G 활용한 VPP 서비스 구조’ 개념도. [이미지=현대건설]

컨소시엄 구성 기관은 △현대건설 △현대자동차·기아 △포티투탓 △식스티헤르츠 △LG유플러스 △쏘카 △소프트베리 △에버온 △제니스코리아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가천대학교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 △한국전력 △한국전력거래소 △한국동서발전 등 총 15곳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제안한 세부 연구과제는 ‘SDV(소프트웨어로 하드웨어를 제어하고 관리하는 자동차) 연계 V2G(전기자동차의 배터리를 전력망과 연결해 양방향 전력을 송전하는 기술) 기술을 활용한 대규모 전기차 수요자원화 기술 및 서비스 생태계 구축(이하 V2G 과제)’으로, 현재 배터리 충전을 통해 운송수단만으로 활용되는 전기차에 방전기능까지 추가해 전기차 배터리 자체를 ESS처럼 활용 가능한 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목표로 한다.


이번 실증연구는 정부로부터 약 200억원을 지원받고 민간 부담금까지 포함해 약 380억원의 연구개발비가 투입된다. 오는 2028년까지 4년간 1500기 이상의 충·방전기를 설치해 V2G 실증을 수행한다.


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한 V2G 기술은 한정된 에너지 자원의 소비를 줄이고,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지속가능한 기술 중 하나이다. 이 기술은 ESS의 기능 일부를 대체해 향후 신재생에너지 발전원의 간헐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며, 전력공급이 부족할 때 전기차 방전을 통한 부하 대응이나 잉여 전력이 발생했을 때 전기차 충전을 통한 상쇄 등 전력의 공급 및 수요 측면 모두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전기차 사용자들은 V2G 부가기능을 통해 전기료 절감 및 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


V2G 기술 구현을 위해서는 전기차 제조사를 비롯해 충·방전 관련 사업자, 한국전력과 한국전력거래소 등의 전력시장 운영기관, VPP(가상발전소) 사업자, 플랫폼 IT기업 등 많은 이해관계자 간의 협력과 기술 교류가 요구된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의 성능과 내구성에 대한 신뢰를 확보하고 충·방전기에 접속을 적극 유도할 다양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등 전기차 소유주를 V2G에 참여시키기 위한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이 부분의 해결을 위해 이번 V2G 과제에서 핵심 경쟁력으로 현대자동차그룹의 소프트웨어 중심 자체 진화형 모빌리티인 SDV를 제시했다. SDV의 핵심적인 소프트웨어 기능으로 V2G를 구현함으로써 전기차 소유주가 자율적이고 능동적으로 충·방전 플랫폼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배터리의 충·방전 스케줄링 알고리즘을 고도화하고 소유주가 손쉽게 충·방전기에 접근할 수 있도록 V2G와 관련된 모든 플랫폼(EV BMS, CSMS, FMS, VPP 등)의 상호 연동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각기 운행패턴과 사용률이 다른 전기차를 V2G로 활용할 수 있도록 통계화해 안전한 발전원으로 관리될 수 있는 운영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한국전력의 배전망, 충·방전기, 전기차 배터리 간 전기의 흐름 및 안전한 거래가 보장될 수 있도록 표준화된 상호 운용체계도 구축할 예정이다.


myung092251@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28 11:30: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