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정희민 기자]

삼성증권(대표이사 박종문)의 회사지원 개인연금 적립금이 1조를 돌파했다.


삼성증권은 22일 회사지원 개인연금 적립금 1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회사지원 개인연금'은 근로자 복지제도의 일환으로 회사가 근로자의 개인연금(연금저축)계좌로 월, 분기 또는 연마다 정기적으로 일정 금액을 지원해주는 복리후생 제도로 최근 도입이 늘고 있다.


삼성증권, 회사지원 개인연금 적립금 1조 돌파삼성증권 홍보모델이 회사지원 개인연금 적립금이 1조원을 돌파했다고 알리고 있다. [사진= 삼성증권]

지원방식이나 수준은 회사별로 상이하다. 임직원의 월급에서 일정금액을 공제하고, 그 공제금액만큼 회사가 금액을 더해 적립해주는 1+1 방식, 단순히 연봉에 비례해 연말 일시 지원하는 방식 등 다양한 구조로 운영된다.

  

삼성증권은 타사대비 높은 'AA+' 신용등급을 보유하고 있어 고객들이 개인형 연금을 안정적으로 운용 가능하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 삼성증권은 개인연금저축계좌에 현금만 입금해 두어도 MMF(머니마켓펀드) 자동매수로 세전 연 3.4%(지난 3월말 기준)의 수익률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회사지원 연금 전용 핫라인을 운영해 기업 담당자 및 임직원들을 위한 상담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회사지원 개인연금' 전용 이메일계정과 상담 전화번호는 물론 10년이상 연금 및 자산관리를 전문적으로 상담해온 PB(프라이빗 뱅커)들이 연금 상담 서비스를 지원하는 삼성증권 연금센터를 운영 중이다. 


taemm071@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22 17:15: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