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KT(대표이사 구현모)가 5G나 LTE 등 무선 환경에서도 더 높은 보안성 확보를 위해 양자암호에 기반을 둔 가상사설망(VPN) 기술을 안랩과 상용화했다. 이번에 상용화 한 양자암호 VPN 기술은 KT 융합기술원이 지난 2020년 개발한 특허 기술을 토대로 구현한 것으로, 기존 유선 중심으로 활용됐던 양자암호 보안을 무선에까지 확장해 보안성을 강화했다 평가다.


서울 여의도 KT타워. [사진=더밸류뉴스]

특히 이 양자암호 VPN은 클라이언트와 서버가 연결되는 구간을 암호화 해 접속 방식(유∙무선)에 관계없이 양자암호 보안이 가능하다. 클라이언트 연결 시 사용되는 키 값을 양자 난수 생성 방식으로 암호화하므로, 소프트웨어 방식으로 난수를 생성하는 일반 VPN보다 보안성이 높다.


KT와 안랩은 양자암호 VPN의 상용화를 위해 2020년부터 협업해왔고, 정부의 양자암호통신 디지털 뉴딜 사업 참여를 시작으로 이와이엘(EYL)의 양자난수생성기(QRNG)를 활용한 암호 모듈을 개발했다. 이 암호 모듈은 지난해 9월 국가정보원 암호모듈검증(KCMVP) 인증을 획득한 후 공통평가기준(CC)인증도 받았다. KT와 안랩은 양자암호 VPN 구독형 서비스 출시할 예정이며, 관련 사업 영역에서 공동 마케팅도 추진하기로 했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23 13:20:2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