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윤준헌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유영상)이 서울대병원 발달장애인 거점병원(이하 서울대병원)과 AI기반 발달장애인 치료 사업을 함께한다.


SK텔레콤은 22일 서울 을지로 SK-T타워에서 서울대병원과 AI기반 발달장애 조기 진단 및 도전적 행동(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특이행동) 치료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ICT 솔루션을 기반으로 발달장애 진단 및 치료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장애 조기 진단 및 치료를 위한 AI 학습용 데이터 확보 및 디지털 치료제 개발사업 등을 진행한다.


SK텔레콤과 서울대병원 관계자들이 AI기반 발달장애 케어 시스템을 체크하고 있다. [사진= SK텔레콤]
양측은 첫 단추로 내년 상반기 중 발달장애 진단 및 치료를 위해 보호자용 앱 등 관련 솔루션을 구축하고 이를 전국 10개 발달장애인거점병원과 행동발달증진센터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후 AI학습을 통해 발달장애인의 도전적 행동 인지 및 예방 알고리즘을 구체화한다.


마지막으로 SK텔레콤과 서울대병원은 AI, 음성분석AI, 메타버스 등 ICT기술을 활용해 발달장애 진단 및 치료를 위한 디지털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디지털 치료제는 의약품과 같이 질병을 예방, 관리, 치료를 위해 환자에게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형태의 의료기기다.


wnsgjswnsgj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2-22 14:41: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