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주영 기자]

한국 주식 시장의 항공주 가운데 올해 4분기 예상 매출액 증가율 1위는 제주항공(089590)(대표이사 김이배)으로 조사됐다.


 제주항공의 항공기 이미지. [사진= 제주항공 홈페이지]

기업분석전문 버핏연구소의 탐색 결과 제주항공의 올해 4분기 예상 매출액은 897억원으로 전년비 71.8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항공주 21Q4 매출액 증가율. [자료=버핏연구소]

이어 티웨이항공(091810)이 46.58%, 한진칼(180640)이 38.99%, 대한항공(003490)이 37.58%, 아시아나항공(020560)이 28.32% 증가할 전망이다.


제주항공 분기별 매출액 추이(억원). [자료=버핏연구소]

1위를 기록한 제주항공은 국내외 항공운송업, 항공기 취급업, 관광사업, 통신판매업, 임대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제주항공, 버틸 체력 확보한다


제주항공의 올해 4분기 연결기준 실적 예상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897억원, -659억원, -455억원으로 전년비 71.84%, 42.50% 증가하고, 20.6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항공 최근 실적. [자료=버핏연구소]

제주항공의 4분기는 버틸만한 체력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위드 코로나를 시작으로 제주도 여행 수요가 점차 확대되면서 국내선 매출은 점차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주와 유럽 노선을 중심으로 국제선 회복이 나타나고 있는 현 상황을 고려해보았을 때 국제선 부문 이익 개선은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항공의 캠페인 소개 이미지. [사진= 제주항공 홈페이지 제공)]

제주항공은 내년 1분기부터 해외여행 회복세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되며, 2023년에는 여객 시장이 정상화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LCC 중 보유 항공기가 가장 많다는 점에서 실적 회복세가 가장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10월에 2066억원 주주배정 유상증자 납입이 끝나 유동성 부족 및 자본잠식 이슈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했고 내년 국제 여객 회복 전까지 운영할 수 있는 자금을 확보했다.


제주항공의 최근 1년 주가 추이. [사진=네이버 금융]

제주항공의 지난해 기준 ROE(자기자본이익률)는 -113.11%이다. 10일 기준 PER(주가수익비율)은 -2.78배, 동일업종 평균 PER은 -22.62배이다.


◆김이배 대표, 지난해 깜짝 발탁


김이배 대표는 2020년도부터 제주항공을 대표이사로서 이끌어왔다.


제주항공은 지난 2020년 아시아나항공 출신 김이배 부사장을 제주항공 대표이사로 깜짝 발탁한 바 있다. 김 대표는 아시아나항공 전략기획본부장 출신으로 항공업계 전문가다. 기존 LCC의 장거리노선 취항, 프리미엄 이코노미상품의 확대, 조인트벤처(JV) 등 풀서비스항공사(FSC)와 LCC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등 코로나19 이후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쟁구도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인재영입으로 풀이됐다.


최근 제주항공은 금융당국을 통해 1500억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추가 지원받은 바 있다. 제주항공은 이번 추가 지원에 앞서 대주주(AK홀딩스)가 참여하는 유상증자(3572억원)·인건비 절감 등의 자구노력을 완료했다. 특별약정에 따라 제주항공은 고용유지 의무, 경영개선 노력, 도덕적 해이 방지 등의 의무를 지켜야 하는 것이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2-10 18:50: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