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한투자증권, 토스증권과 클라우드 기반 오픈 플랫폼 추진 위한 기술 MOU 체결

  • 기사등록 2024-07-01 10:50:02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장준 기자]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김상태)이 토스증권(대표이사 김승연)과 양사 기술 강점을 활용해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 오픈플랫폼을 추진한다. 


신한투자증권은 지난 27일 신한투자증권 본사 사옥에서 토스증권과 클라우드 기술 기반 오픈플랫폼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신한투자증권, 토스증권과 클라우드 기반 오픈 플랫폼 추진 위한 기술 MOU 체결김상태 (오른쪽) 신한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신한투자증권 본사에서 MOU를 기념해 김승연 토스증권 대표이사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한투자증권]

토스증권은 모바일 시대의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강점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전체 직원의 약 60%가 개발 조직에 속해 있고,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데이터를 직접 보유하고 처리한다. 해외자산 시세 서비스 제공을 위해 1초에 1천 250만 개의 빅데이터를 클라우드에서 처리할 수 있는 인프라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해당 기술을 보유한 기업은 아시아에서 유일하다.


종합증권사로서 강력한 내부통제를 기반으로 안정적 시스템을 운영해 온 신한투자증권은 한국 금융권 최초로 종합증권사의 핵심 원장을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대대적인 차세대 시스템 구축(이하 프로젝트 메타)을 진행하고 있다. 또 프로젝트 메타의 토대 위에 기술과 비즈니스를 결합해 금융 서비스 공급자와 수요자가 자유롭게 만나는 ‘오픈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다.


신한투자증권은 오픈플랫폼의 프라임 파트너사로 트래블월렛, 웨이커에 이어 세 번째로 토스증권과 손을 잡고, 양사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 로드맵을 설계해 단계별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기술 MOU를 체결했다.


신한투자증권은 양사 기술 강점을 활용해 글로벌 클라우드 기반으로 각종 사내외 서비스 확장을 위한 솔루션을 구축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존 증권사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다양한 고객 서비스를 토스증권과 제공할 방침이다.


jjk072811@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7-01 10:50: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