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명학 기자]

에스티팜(대표이사 김경진)이 인테론과 TNFR 저해제 개발 공동연구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에스티팜은 10일 미국 보스턴 소재 바이오텍 기업 '인테론'과 TNFR(종양괴사인자 수용체) 저해제 개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연구 계약을 통해 양사는 이달부터 2년간 공동 연구를 진행해 TNFR을 선택적으로 저해하는 저분자 전임상 후보물질을 도출할 계획이다.


에스티팜, 미 보스턴 \ 인테론\ 과 TNFR 저해제 개발 공동연구 계약 체결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에스티팜 본사 전경. [사진=에스티팜]

인테론은 지난 2020년 허준렬 하버드 의대 교수와 글로리아 최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교수가 공동창업했다. 신경생물학 및 면역학 분야 파이프라인을 통해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특히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염증 및 자가면역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 공동연구는 기존의 생물학적 제제 방식과 달리 저분자 물질로 TNFR만 선택적으로 저해한다는 저분자 물질이라는 차별점이 있다. 


TNF(종양괴사인자)는 면역의 중심 조절자 역할을 하는 다기능 사이토카인으로 두 개의 서로 다른 수용체 복합체(TNFR1 및 TNFR2)를 통해서 신호를 전달한다. TNFR1 신호는 주로 세포사멸 및 염증 반응을 매개하는 반면, TNFR2는 면역 조절 및 조직 재생에 기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항TNF 약물은 염증 및 자가면역 질환 치료에 사용되지만 면역원성에 의한 약효 소실, 안전성, 부작용, 높은 비용 등 단점이 있어 선택적인 대체 치료법이 필요한 상황이다. 


따라서 선택적으로 TNFR를 저해하는 저분자 물질을 개발한다면 높은 선택성, 안정성, 및 비용 감소로 더 많은 환자들에게 안전하고 우수한 약물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스티팜의 에이즈치료제 피르미테그라비르(STP0404)는 미국에서 임상 2a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연내 중간 결과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또 탄키라제를 선택적으로 저해하는 항암제 바스로파립(STP1002)은 미국에서 임상1상 시험을 완료하고 이달 내 임상시험결과보고서를 수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yung092251@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10 17:13: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