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명학 기자]

한국선급(이하 KR, 회장 이형철)이 한화오션과 손잡고 탈탄소 규제 대응에 나선다.


KR은 최근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포시도니아 2024'에서 한화오션(대표이사 권혁웅)과 함께 '최적항로 분석을 통한 연료 절감 유효성 확인' 목적의 업무협약을 지난 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탈탄소 규제에 대응하기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KR, 한화오션과 최적항로 분석해 연료 절감 유효성 확인한다연규진(앞줄 오른쪽) KR 상무가 최근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포시도니아 2024'에서 이중혁(앞줄 왼쪽) 한화오션 팀장과 함께 '최적항로 분석을 통한 연료 절감 유효성 확인' 목적의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 하고 있다. [사진=KR]

한화오션은 최적 항로 분석을 통한 연료 절감 솔루션인 '스마트 네비게이션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실시간 기상 데이터, 해양 조건, 선박의 운항 데이터 등을 수집해 최적의 항로를 제안한다. 분석은 AI 기술을 활용한다. 업계에서는 이를 통한 연료 소비 감축 및 탄소 배출량 감소로 환경 보호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협약은 한화오션의 스마트 네비게이션 솔루션 시스템을 이용한 데이터 분석 및 연료 절감 효과에 대한 기술협력이 포함된다. 최종적으로는 선급 규칙 및 관련 표준에 근거해 연료 절감 절차의 유효성 및 시스템 설치 관련 운영 사항을 검증하고 KR의 개념승인증서(AiP)를 수여할 계획이다.


KR은 선박의 검사 및 인증을 해주는 사업을 하고 있다. 


myung092251@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07 15:43: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