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황기수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유영상)이 지난해 2조7949억원의 사회적 가치(SV, Social Value)를 창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2022년 1조9277억원 대비 12.1% 증가한 실적이다.


SV는 이해관계자들이 당면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완화하는 데 기업이 기여한 가치를 의미한다. SK그룹은 지난 2018년부터 해마다 SV를 측정해 발표하고 있다. 


SKT, 지난해 사회적가치 2.8조 창출...전년比 12.1% ↑2023년 SK텔레콤 사회적 가치 측정 결과. [이미지=SK텔레콤]

SK그룹 공통의 산식이 적용되는 SV 측정 카테고리별로 보면, SK하이닉스는 지난해 △경제간접 기여성과 2조362억원 △환경성과 -1180억원 △사회성과 8767억원을 기록했다. 먼저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견조한 경영실적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5.6% 증가하며 SV 측정 이래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다.


환경성과는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지속적인 인프라 투자로 전년 대비 6.2% 감소했다. 다만 에너지 효율화 및 재생 에너지 적용을 적극 확대하는 노력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를 최소화했다. 사회성과는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서비스 고도화 △AI 기반 중장년층 고립가구 돌봄 서비스 확산△스마트헌혈 앱 '레드커넥트’ 사용자 증가 등으로 29.7% 성장했다.


박용주 SK텔레콤 ESG담당은 “AI를 접목한 친환경 솔루션 적용 확대(E), AI 기반 사회적 가치 창출 강화(S), AI 거버넌스 고도화(G) 등 AI 컴퍼니에 최적화된 'AI 드라이븐 ESG' 실천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함께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ghkdritn1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28 11:02: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