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엘리베이터, 국제 아이디어 공모전 총 6개 팀 선정... 한국 갓플·중국 쑤잉 등 - 6개국 347팀 참가…IoT, 멀티미디어, DIY, 전통 문양 트렌드
  • 기사등록 2022-11-30 14:47:15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현대엘리베이터(대표이사 조재천)가 지난 8월부터 한국,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말레이시아, 튀르키예 등 6개국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스마트한 엘리베이터’를 주제로 개최한 아이디어 공모전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한국 갓플, 인도네시아 내셔널 컨셉트 디자인, 튀르키예 레이어 인 무드, 말레이시아 더 플로팅 분가 라야, 베트남 디스코, 중국 쑤잉. [이미지=현대엘리베이터]

공모전에는 어린이, 일반인, 전문 디자이너 등 총 347팀(개인)이 참가했다. 참신한 아이디어로 미래 엘리베이터의 모습을 담았으며, 국가별로 선정된 총 6팀의 금상 수상작은 갓플(Gat-Ple, 최규진/한국), 쑤잉(素影, 자오창하이•리우레이/중국), 내셔널 컨셉트 디자인(National Concept Design, 에카 올리아 러미터•킬다 허람방/인도네시아), 디스코(Disco, 르 티 하이 두옹•응우옌 다오 투 린/베트남), 더 플로팅 분가 라야(The Floating Bunga Raya, 모흐드 니잠•수지탄 빈티/말레이시아), 레이어 인 무드(Layer In Mood, 사네르 오즈투르클러/튀르키예)이다.


출품작은 국가의 특색을 살린 디자인으로 눈길을 끌었다. ‘하얀 그림자’라는 뜻의 중국 금상 수상작 ‘쑤잉’은 엘리베이터 공간 안에 빛과 그림자의 연출로 대나무와 창살 문양을 감각적으로 표현해냈다. 인도네시아의 ‘내셔널 컨셉트 디자인’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인도네시아 수공예의 감성을, 말레이시아의 ‘더 플로팅 분가 라야’는 국화 히비스커스를 엘리베이터 디자인에 녹여내 주목 받았다.


주요 트렌드는 사물인터넷(IoT)과 멀티미디어, DIY였다. 한국 금상작 ‘갓플’(Gather and Play)은 엘리베이터 천장의 유선형 디스플레이를 탑승객의 스마트폰과 연동해 맞춤 정보와 기분 전환용 게임 등 콘텐츠를 제공한다. 베트남 금상작 ‘디스코’는 승강장과 엘리베이터 내부를 LED 플로어로 연결해 승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교감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튀르키예 금상작 ‘레이어 인 무드’는 모듈화한 인테리어 시스템으로 사용자 주도의 디자인 가능성을 제시해 창의성과 현실성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는 “주요 진출국에서 각계각층의 참가자들이 다양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응모해 와 엘리베이터에 대한 이용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알 수 있었다”며 “이번 공모전이 2030 글로벌 톱 5 달성을 위한 세계 시장 확대에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태환 현대엘리베이터 디자인연구소 팀장은 “점차 강화되는 소비자 주도 시장에서 실제 고객인 일반 시민들이 엘리베이터에 무엇을 기대하는 지 확인할 수 있었다”며 “사용자의 시각에서 좀 더 넓은 디자인 스펙트럼에 대한 필요성을 알 수 있었던 소중한 기회였다”고 전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1-30 14:47: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