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랩블록체인컴퍼니, 블록체인 보안 전문기업 웁살라시큐리티(Uppsala Security)와 MOU

- 차세대 블록체인 위협 방어 및 탐지 기술 연구개발(R&D)에 나선다

  • 기사등록 2024-05-28 15:14:53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혜지 기자]

안랩(대표이사 강석균)의 블록체인 자회사 안랩블록체인컴퍼니(대표이사 강석균, 이하 ABC)가 차세대 블록체인 위협 방어 및 탐지 기술 연구개발(R&D)에 나선다.


안랩블록체인컴퍼니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블록체인 보안 전문기업 웁살라시큐리티(Uppsala Security, 대표이사 김형우)와 지난 30일, ‘차세대 가상자산 AML(자금 세탁 방지) 보안 기술 협력을 위한 전략적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MOU는 최근 국내에서도 가상자산 피해 규모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관 및 기업, 개인 사용자를 위한 안전한 가상자산 보안 체계 마련을 위해 이뤄졌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가상자산 위협 인텔리전스 데이터 구축 협력 △가상자산 사고 분석 및 기술 연구개발(R&D) △AI(인공지능) 기반 차세대 블록체인 위협 방어 및 탐지 기술 연구개발(R&D) 등에서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안랩블록체인컴퍼니, 블록체인 보안 전문기업 웁살라시큐리티(Uppsala Security)와 MOU안랩블록체인컴퍼니가 블록체인 보안 전문기업 웁살라시큐리티(Uppsala Security)와 전략적 제휴 협약(MOU) 체결했다. [이미지=안랩블록체인컴퍼니]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ABC의 블록체인 인텔리전스 서비스 ‘빅스캔(BICScan)’ 및 ‘ABC Wallet’ 서비스와 웁살라시큐리티의 ‘가상자산 피해대응센터(CIRC)’가 수집한 가상자산 위협 데이터를 활용한 차세대 가상자산 AML 보안 서비스를 올해 7월 내 출시할 예정이다.

 

양사가 출시할 차세대 가상자산 AML 보안 서비스는 양사의 기술을 결합해 기존 AML 보안 서비스가 제공했던 사후 조치에 더해, 사전적 조치까지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상자산 해킹 피해 예방부터 피해 발생 후 리포팅, 신고, 자산 회수, 자금세탁 분석 등까지 가상자산 보안의 전 과정을 폭 넓게 지원한다.

 

웁살라시큐리티 김형우 대표는 “웁살라시큐리티는 ABC와 이번 협력으로 서비스 식별 데이터만 제공하던 기존 1세대 가상자산 AML 솔루션을 넘어, 보안 위협 관점에서 누가, 왜, 어떻게 자금을 세탁하는지 등의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는 차세대 AML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랩블록체인컴퍼니 강석균 대표는 “이번 협력으로 양사의 풍부한 데이터와 AI 기술을 결합해 사전 예방부터 사후조치, 자산 회수까지 지원하는 가상자산 통합 보안 체계를 구축해 국내 사용자에게 더욱 더 안전한 가상자산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yejipolic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28 15:14: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