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호겸 ]

SK하이닉스(대표이사 곽노정)가 6월 환경의 달을 맞아 생물다양성 및 생태계 보전을 위한 포럼을 개최, ESG 경영 선도와 지속가능한 환경 조성에 힘쓴다.

SK하이닉스는 지난달 27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워커힐 아카디아에서 ‘넥스트 쉬프트 생물다양성 포럼(Next Shift Biodiversity Forum)’을 열고, 민·관·학 관계자들과 함께 생물다양성 보전에 AI 기술을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국내에 서식하는 6만여 종의 생물에 대한 빅데이터에 AI 기술을 접목해 종을 인식하고 판별함으로써 생태계 모니터링 및 관련 연구를 활성화하는 데 목적이 있다. 


SK하이닉스, 생물다양성 포럼 개최...AI기술 활용해 생태계 보전 협력 도모조성봉 SK하이닉스 부사장이 지난달 27일 '넥스트 쉬프트 생물다양성 포럼'에서 AI 기술을 적용한 생물다양성 보전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포럼에는 SK하이닉스 외에 마이크로소프트, 숲과나눔재단 관계자들과 이재호 환경부 국립생물자원 연구관, 김창배 상명대학교 생명공학전공 교수, 시민과학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포럼은 발제 강의와 토론 두 세션으로 진행됐으며, 각 소속 단체를 대표하는 5명의 연사가 발제자로 참여했다.


이재호 연구관은 강의 세션에서 국가생물다양성전략과 기업을 위한 제언을 발표했고, 김용성 SK하이닉스 환경에너지 팀장과 최준호 숲과나눔재단 소장은 기업과 시민단체는 생물다양성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는지 소개했다. 또 김창배 교수는 생물다양성 보전에 AI 기술과 인재를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강의했으며, 이종호 마이크로소프트 이사는 지속가능성에 AI 기술이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소개했다.


이 연구관은 토론 세션에서 “AI 기술 도입은 생물다양성 모니터링 활동과 자연보전에 새로운 길을 열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창배 교수는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AI 기술이 생물다양성 연구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생태계 보전에 새로운 전환점을 제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성봉 SK하이닉스 부사장은 ESG추진 담당으로서 “생물다양성 보전에 AI 기술을 적용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력해 ESG 경영을 선도하겠다”며 “이를 통해 회사는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고 사회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rlaghrua823@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7-01 11:56: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