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황기수 기자]

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의선)이 숭실대학교와 함께 국내 최초로 스마트 산업안전 분야 재직자 재교육형 계약학과를 설치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2일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숭실대 베어드홀에서 숭실대학교와 재직자 재교육형 계약학과 '현대차그룹 첨단융합안전공학과(석사과정)' 설립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걸 현대차그룹 사장, 장범식 숭실대 총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차그룹-숭실대, 국내최초 \ 스마트 산업안전 계약학과\  설립김걸(오른쪽) 현대차그룹 사장이 지난 12일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숭실대 베어드홀에서 장범식 숭실대 총장과 '현대차그룹 첨단융합안전공학과(석사과정)'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재직자를 대상으로 설치되는 첨단융합안전공학과는 숭실대 안전융합대학원 내 석사과정 별도학과로 설치되며, ‘스마트 기술’과 ‘산업안전’ 두 분야를 융합한 교육과정으로 운영된다. 커리큘럼은 △스마트 △산업심리 △산업안전일반 등 3개의 교과과정에 걸쳐 ‘산업안전 관련 법제도 이해’를 비롯해 ‘안전 리더십·소통심리’, ‘4차 산업혁명시대 안전전략’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모든 교과과정 내 수업은 현대차그룹 안전부문 재직자 등을 대상으로 한 사전 조사를 기반으로 현장 맞춤형으로 설계됐으며, 학비는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그룹사별 안전관련 부문 재직자 및 현장 관리감독자 등을 대상으로 오는 9월부터 매년 20여명을 선발해 2030년까지 100여명의 전문인력을 배출할 계획이다. 


또 현대차그룹과 숭실대는 연구발표회(포럼) 등 학술활동 참여 기회 제공과 안전관리 우수사업장 견학, 논문연구회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대학원생들의 연구활동과 네트워크 활성화도 지원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석사학위를 취득한 전문인력들의 연구성과가 현장에서 적용·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등 연구활동과 현장 간 시너지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김걸 현대차그룹 사장은 “현대차그룹은 안전 최우선 경영 방침 아래 모든 근로자가 안전한 작업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번에 진행되는 계약학과 역시 안전에 대한 그룹의 확고한 의지이자 신념 아래 추진된 것”이라고 말했다.


ghkdritn1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13 14:01: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