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명학 기자]

CJ대한통운(대표이사 신영수 민영학)이 한국과 미국, 일본을 잇는 물류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며 역직구 물류사업을 본격화한다.


CJ대한통운은 미국과 일본의 현지 대표 물류기업들과 손잡고 수출통관, 포워딩, 현지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연결하는 역직구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한다고 29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의 국내 물류운영 역량과 현지 물류사들의 안정적인 배송망을 결합시켜 신성장동력으로 떠오르는 초국경물류(CBE) 사업에 한층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 韓·美·日 \ 역직구 동맹\ …현지 기업들과 초국경 배송 협력CJ대한통운이 미국과 일본의 현지 대표 물류기업들과 수출통관, 포워딩, 현지 배송까지 한 번에 연결하는 역직구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사진=CJ대한통운]

미국의 경우 CJ대한통운의 배송 파트너로 페덱스(FedEx) 등 복수의 현지 대표 물류사들이 협력사로 나선다. CJ대한통운이 항공포워딩을 통해 미국 LA국제공항, 뉴욕 JFK 국제공항 등으로 운송하면 라스트마일 배송망을 갖춘 현지 물류사가 배송을 담당한다. 일본은 CJ대한통운과 배송 계약을 체결한 현지 1, 2위 택배사들이 일본 도쿄 나리타 공항 등에 도착한 역직구 상품을 최종 고객에게 배송한다.


이에 앞서 CJ대한통운은 지난 4월 동남아시아 역직구 물류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닌자밴(Ninja Van)과 통관·배송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 CJ대한통운이 동남아시아 국가로 상품을 발송하면 닌자밴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태국 등 6개국에서 통관 및 배송 서비스를 수행한다.


국내 이커머스 업체들이 매출 활로를 넓히기 위해 해외 시장을 적극 공략함에 따라 역직구 시장은 점차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류 열풍과 팬덤 비즈니스가 확대되면서 K팝 앨범과 굿즈, 뷰티, 패션에 이르기까지 한국 제품에 대한 선호도 및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역직구 물류시장 또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역직구를 의미하는 온라인 해외 직접 판매액 총 규모는 1조6561억원이었으며 이 중 미국은 2281억원, 일본은 2267억원, 아세안은 908억원으로 나타났다.


myung092251@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29 11:26: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