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명학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이사 이계인)이 한미수교 142주년을 맞아 주미대한제국공사관에 고해상도 프린트 강판인 포스아트(PosART)를 적용한 안내판 5종을 제작해 기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지시간 기준 지난 21일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이하 ‘공사관’) 잔디마당에서 공사관 안내판 제막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김정희 국외소재문화재단 이사장 △김학조 주미대사관 공공외교공사 △김정훈 주워싱턴한국문화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 韓-美 수교 142주년\  기념 포스아트 안내판 기증주미대한제국공사관 전시공간에 설치된 포스아트 안내판.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금번 안내판 설치 사업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국외소재문화유산재단이 미국내 K-공유유산의 적극적인 홍보와 가치 확산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하고 추진한 민관 협업 프로젝트다. 


포스아트를 이용해 제작된 안내판은 공사관 총 5곳의 전시 공간에 설치됐다. 각각의 안내판은 19세기말 옛 공사관 모습을 볼 수 있는 사진자료를 담고 있어 공사관을 찾는 관람객들이 복원된 현재 모습과 손쉽게 비교하며 이해도를 크게 높일 수 있게 됐다. 


안내판 개선사업 참여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공사관 관람환경과 공공디자인 개선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제막식 행사에서 국가유산청장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여받기도 했다. 


이날 포스코인터내셔널과 국외소재문화유산재단은 공사관 안내판 제막식에 이어 ‘미국 소재 K-공유유산의 현지홍보와 가치확산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양사는 향후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대한인국민회 기념관, 필라델피아 소재 서재필기념관과 뉴욕한인교회 등을 대상으로 안내판 제작 설치 협력 활동을 이어나 갈 계획이다.


myung092251@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22 11:49: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징주더보기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