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주영 기자]


서울 도심 한복판 빌딩 숲 사이로 단촐한 붉은색 2층 건물이 눈에 들어온다. 한눈에 봐도 '오래됐다'는 느낌을 준다. 건물 이름은 '광통관(廣通館)'. 


1909년 완공됐으니 올해로 113세이다. 은행 건물로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됐다. '광통'이란 이름은 근처에 광통교가 있어 붙여졌다. 완공 직후 대한천일은행(현 우리은행) 본점으로 쓰였고 현재는 우리은행 종로금융센터로 사용되고 있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9-30 16:00: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