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주영 기자]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청운공원 윤동주 시인의 언덕’에는 윤동주의 ‘서시’가 새겨져 있다.


언덕 위에서 내려다보면 서울 시내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온다. 청운공원은 해지는 노을 아래 서울 시내를 바라보며 조국의 빛바랜 모습에 마음 아파하고 괴로워하며 밤하늘의 별을 마음속에 간직했을 그를 떠올리게 한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8-03 11:58: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