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명학 기자]

OCI(대표이사 이우현)가 이차전지용 실리콘음극재 생산에 필요한 특수소재(SiH4) 공장 착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이차전지 소재 사업 확장을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


OCI는 11일 전북 군산 국가산업단지에서 실리콘음극재 특수소재 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유신 OCI 사장 △스콧 브라운 넥세온(Nexeon Ltd.) 대표 △김종훈 전라북도 경제부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등 지역 관계자가 참석했다.


OCI, 이차전지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 착공김유신(왼쪽 다섯번째) OCI 사장이 11일 전북 군산 소재 국가산업단지에서 개최된 '실리콘음극재 특수소재공장 착공식'에서 스콧 브라운(왼쪽 두번째) 넥세온 CEO , 김영일(왼쪽 세번째) 군산시의회 의장, 김종훈(왼쪽 네번째) 전북 경제부지사 등과 함께 착공식을 기념하며 첫 삽을 뜨고 있다. [사진=OCI]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은 현재 반도체용 폴리실리콘과 인산 등을 생산 중인 OCI 군산공장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설립되며, 내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OCI는 지난해 7월 넥세온과 내년부터 5년간 약 700억 원 규모의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를 공급하는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초기 생산능력은 1000톤 규모이며, 향후 글로벌 이차전지 시장 성장에 따라 생산규모 확장을 검토할 예정이다. 


OCI는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제조 과정에서 생성되는 초고순도 삼염화실란(TCS)을 원재료로 사용해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생산된 특수소재를 파이프라인을 통해 넥세온 사에 공급함으로써 탄소 배출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설비면에서도 안전 문제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첨단 장치를 도입해 생산 효율성과 안전성을 모두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고객사인 넥세온은 이차전지용 실리콘음극재 관련 주요 특허를 170건 이상 보유하고 있다. 지난 3월 OCI 군산공장 인근 부지에 연산 1500톤 규모의 실리콘음극재 생산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넥세온이 생산하는 실리콘음극재는 실리콘 함량이 낮은 1세대 실리콘음극재의 단점을 보완한 2세대 실리콘음극재이다. 기존 실리콘음극재가 지닌 실리콘 팽창 문제 개선 및 에너지 밀도 향상, 배터리 용량 및 충전 속도 최대 50% 상승 등의 장점을 지니고 있다. 넥세온의 실리콘음극재는 일본의 배터리 제조사 '파나소닉'과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태이며, 전기차의 주행거리 향상과 충전 시간 단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OCI는 이번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 착공을 시작으로 반도체 및 이차전지 소재 분야에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OCI는 독자기술로 흑연 음극재를 코팅하는 필수 원재료인 고연화점 피치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으며, 일본 화학기업 '도쿠야마'와 말레이시아에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반제품을 생산하는 합작법인 설립을 앞두고 있다. 이 밖에도 반도체 및 이차전지 소재 사업 확장을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와 R&D 투자를 적극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


myung092251@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11 16:06: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