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강스템바이오텍(대표 나종천)이 피부 오가노이드를 기반으로 한 효능평가를 사업화하기 위해 속도를 낸다.


강스템바이오텍이 피부 오가노이드를 기반으로 한 효능평가를 사업화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강스템바이오텍]

강스템바이오텍은 기존 인공피부로 확인하기 어려웠던 모낭에 대한 유효성이 있는 물질을 평가하는 시험법을 구축해 다음해부터 사업화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강스템바이오텍은 지난 10월 피부 인체적용시험 기업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센터와 효능평가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센터는 강스템바이오텍의 피부 오가노이드가 구 현태인 기존 오가노이드와 다르게 정상인체피부조직과 동일한 구조인 편평한 형태여서 특정 물질을 처리하고 조직학적을 분석하는데 적합하다고 밝혔다.


세포를 적층하는 방식의 기존 제작법은 조직층 간의 구조적 연결이나 유기적인 시그널링(신호)에 한계가 있었다. 반면 강스템바이오텍의 오가노이드는 전분화능을 가진 세포를 시작으로 자가조직화를 통해 만들어지기 때문에 층간의 구조적, 기능적 연결성이 뛰어나다. 강스템바이오텍은 이를 기반으로 주름과 피부장벽 개선, 항노화, 미백 등의 효능평가 시험법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또 구매자가 용도에 맞춰 사용할 수 있도록 트랜스웰 배양접시에 피부 오가노이드가 탑재된 표준화 제품을 만들고 상용화할 예정이다. 동물시험대체시험법을 개발하고 경제협력개발기구 가이드라인 등재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강스템바이오텍은 현재 다수의 산학연 전문기관과 협력모델 구상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강스템바이오텍 관계자는 “실제 인체피부와 거의 동일한 구조와 기능을 가진 강스템바이오텍의 피부 오가노이드를 기반으로 모낭 유효성 물질평가, 화장품 효능평가, 제품 개발 등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며 “최근 바이오 펀드 결성, 바이오헬스혁신위원회 추진 등 정부에서 바이오 업계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진행하고 있어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성과를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12-06 14:26: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