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구본영 기자]

티웨이항공(대표이사 정홍근)이 3분기 매출액 3451억원, 영업이익 346억원, 당기순이익 151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14일 공시했다(이하 K-IFRS 연결). 전년동기대비 매출액은 117.87% 증가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모두 흑자전환했다.


티웨이항공은 코로나 엔더믹 이후 국제선 여객 수요 회복 추세에 이어 지난 1분기 첫 흑자 전환 이후 3분기까지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9898억원, 1371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티웨이항공 매출액 및 영업이익률 추이. [이미지=더밸류뉴스]

실적 증대는 지난해 A330 대형기 도입 이후 인천-시드니, 싱가포르, 비슈케크, 울란바타르 등 중·장거리 운항을 통한 노선 다각화와 차별화 전략으로 수익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 지방 공항발 노선 확장을 통한 비수도권 여객 수요 흡수가 실적 증대 요인으로 작용했다. 실제 티웨이항공은 이번 3분기에만 인천-비슈케크, 인천-코타키나발루, 청주-연길, 대구-울란바타르, 인천-사가 노선을 신규 취항하고, 인천-홍콩 노선을 재운항하기 시작했다. 


아울러 수송객 실적에서도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중 여객 수 2위에 올랐다. 항공정보포탈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은 지난 9월까지 월 누적 740만명의 여객을 수송해 중대형기 도입 및 노선 확장에 따른 공급석 증대의 결과를 보였다. 현재 A330-300 3대 포함 총 30대 기재를 운영하고 있는 티웨이항공은 내년에도 대형기 포함 7대 항공기를 도입해 노선 확장과 효율적인 기재 운용으로 수익성 확보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qhsdud1324@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11-15 11:51: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