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산업은행(회장 강석훈)은 지난 29일 이사회를 열고 위기관리 대응과 핵심산업 지원체제 구축, 효율적 조직관리를 위한 편제 조정, 지역균형발전 선도 등을 위한 ‘23년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산업은행 '23년 조직 개편 기구도. [이미지=산업은행]

최근의 글로벌 금융환경 및 거시경제 변동에 대한 선제적 대응력을 구축하고자 “재무관리부문”을 신설하여 재무관련 업무를 통합하고 재무기획과 자금조달간 효율성을 제고하여 일관성 있는 재무정책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기존 영업기획부 앞 전행적 영업정책 Control Tower 역할을 부여하여 산업정책과 영업조직을 산업별로 연계하고 효율적 자원배분 및 일관된 영업전략 수립·집행하는 매트릭스 관리체계를 도입했다.


정책기획부문과 경영관리부문을 통합한 “기획관리부문”을 신설함으로써 경영정책과 조직·인사관리의 연계성을 강화하여 조직운용 전반의 효율성을 확보했다.


또, 동남권 지역을 국가성장의 양대축으로 육성하고 국가균형발전의 국가적 아젠다 실현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지점 영업을 총괄하는 중소중견부문을 “지역성장부문”으로 명칭 변경했다. 부문내 네트워크지원실과 지역성장지원실을 “지역성장지원실”로 통합하여 유사업무를 일원화하고 부산지역으로 이전하여 지역성장 지원 업무를 강화했다. 


특히 “동남권투자금융센터”를 해당부문내 신설하여 동남권지역 녹색금융, 벤처투자, 지역개발 업무 등을 중점 추진하고 축적된 IB업무 이양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정책금융 허브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아울러, 조선·해운업체의 금융지원 강화 및 차세대 선박금융업무 지원을 위하여 해양산업금융본부 산하의 해양산업금융실을 “해양산업금융1실”과 “해양산업금융2실”로 확대 개편하고, 해양산업 Value Chain 종합 지원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1-30 16:54: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DL이인씨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strong>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