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GC녹십자, ‘뉴라펙’ 다발성 골수종 환자 효과 입증...국제 학술지 ‘혈액·종양학' 게재
  • 기사등록 2022-11-28 15:07:02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한나 기자]

GC녹십자(대표이사 허은철)가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 ‘뉴라펙’의 연구자주도 임상 결과가 국제학술지 ‘혈액·종양학(Journal of Hematology & Oncology)’에 게재됐다고 28일 밝혔다. 


‘뉴라펙’은 GC녹십자가 자체 개발한 2세대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로, 암환자의 항암제 투여 시 체내 호중구 수치 감소로 면역력이 떨어지는 혈액학적 부작용을 예방하는 항암보조제다.


경기 용인시 GC녹십자 사옥 전경. [사진=GC녹십자]

이번 연구에서는 기존 1차 치료제인 보르테조밉(Bortezomib)에 반응하지 않거나 재발한 다발성 골수종 환자 32명을 대상으로 다라투무맙(Daratumumab, 항-CD38 단일 항체)과 복합화학요법(Dexamethasone, Cyclophosphamide, Etoposide, Cisplatin, 이하 DCEP)의 병용투여에 대한 항암효과 및 뉴라펙에 의한 혈액학적 부작용의 감소 효과를 분석했다.


첫 번째 항암요법부터 뉴라펙을 예방 투여해 각 항암요법 주기마다 Grade 3 이상의 호중구 감소증을 평가한 결과, Grade 3 이상 호중구 감소증(절대 호중구 수치 1000개 미만)이 8.0~13.8% 수준으로 선행 연구 결과 대비 현저하게 감소함을 확인했다. 다발성 골수종 환자에 대한 선행 임상 연구에서 다라투무맙, DCEP 단독요법 적용 시 Grade 3 이상 호중구감소증이 각각 최대 35.5%, 91.5%로 확인된 바 있다. Grade 3 이상의 호중구 감소증이 발생할 경우 항암요법을 늦추거나 용량을 낮춰 투여하는 경우가 많아 환자의 예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이번 병용요법의 객관적 반응률(ORR; overall response rate)은 67.7%로, 다라투무맙(ORR 29.2~42.1%)과 DCEP(ORR 44.4%)의 단독요법 대비 향상됐다. 뉴라펙을 첫번째 항암 주기부터 투여해 호중구 감소증을 예방하며 항암요법을 계획대로 진행할 수 있었기 때문에 다라투무맙-DCEP 병용요법의 ORR개선에 뉴라펙이 긍정적인 영향을 보였음이 확인됐다.


뉴라펙은 2015년 출시 이후 의료 현장에서 효능과 안전성이 입증되면서 처방이 확대됐다. 지난해 처방량 기준 49%(IQVIA 2021 MAT)를 기록해 2세대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 중 가장 많이 처방됐다.


hanna240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1-28 15:07: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DL이인씨
텔레그램
기획·시리즈더보기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