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산업은행(회장 강석훈)이 환경부의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Taxonomy) 가이드라인에 따라 7일자로 30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 발행을 완료했다. 발행총액은 3000억원으로 만기 3년, 발행금리는 4.93%다.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사진=더밸류뉴스]

산업은행은 올해 4월 환경부에서 주관한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시범사업’에 참여해 5월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가이드라인을 적용한 녹색채권 관리체계를 수립하고, 이번 녹색채권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한국형 녹색분류체계는 환경부가 지난해 12월 30일 발표한 녹색경제활동을 정의한 지침서로,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 적응 등 6대 환경목표 달성에 기여하는 녹색경제활동에 대한 원칙과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이번 조달자금을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적합성 검증을 득한 재생에너지(풍력발전), 무공해 운송(전기차) 등 녹색 친환경 사업에 지원할 계획이다. 또 사용내역과 환경개선 기여도에 대해 자금 사용이 완료될 때까지 외부기관의 검토를 거쳐 매년 홈페이지를 통해 공시할 예정이다. 


앞서 산업은행은 지난 2018년 국내 최초 원화 녹색채권(3000억원) 발행을 시작으로 매년 녹색채권을 지속 발행하고 있다. 이번 한국형 녹색분류체계를 적용한 녹색채권 발행을 통해 국내 녹색채권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시장에 만연한 녹색위장행위(Green Washing) 우려를 불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0-07 16:32: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한국투자증권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