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한나 기자]

동아제약(대표이사 최호진)이 국내 자생식물 원료와 폐기 농산물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화장품 개발에 나선다. 


동아제약은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동아제약 연구소에서 ㈜비에스티와 화장품용 천연 원료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수입산 화장품 원료를 국산 자생식물 원료로 대체하고 농가에서 폐기되는 농산물을 활용해 고부가가치 더마코스메틱용 항노화 화장품 개발을 위한 기반기술과 기초소재를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형근(오른쪽) 동아제약 연구소 팀장이 27일 경기도 용인시 동아제약 연구소에서 최일 비에스티 연구소장과 기능성 천연물소재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아제약]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양사는 국내 제주산 청정 풋귤을 원료로 항노화 효능을 지닌 화장품 소재를 개발하고 최신 연구개발 정보 공유 및 ESG 대응 원료 공동 개발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비에스티는 2000년 설립된 보건복지부 화장품 분야 벤처 1호 회사로서 천연물 소재를 활용해 원료 및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hanna240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9-27 15:24: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한국투자증권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