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코웨이(대표이사 이해선 서장원)가 장애인 고용 창출과 장애인 스포츠 발전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에 나서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ESG 경영 폭을 확대해 간다.


올해 초 코웨이는 ESG 경영 일환으로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고용증진 업무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지난 5월 휠체어농구단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장애인 스포츠 선수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선수 생활에 전념할 수 있도록 키다리아저씨 역할을 자처한 것이다.


코웨이 휠체어농구단 창단식에서 선수들과 관련자들이 화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코웨이]코웨이 휠체어농구단은 국내 6개의 휠체어농구 실업팀 중 민간 기업에서 운영하고 있는 유일한 휠체어농구팀이다. 임찬규 단장을 중심으로 국내 휠체어농구 선수 출신 1호 지도자인 김영무 감독 등 4명의 코치진과 11명의 현역 선수 등 총 15명으로 구성되어 서울을 연고지로 활동 중이다. 


코웨이는 휠체어농구단 선수 전원을 직원으로 채용해 안정된 환경에서 훈련할 수 있도록 운동 용품 및 훈련 장소 등을 일체 지원하고 있다. 선수들의 훈련 시간을 근로 시간으로 인정해 매월 급여를 지급하고 코웨이 임직원의 복지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휠체어농구는 국내 1부 리그에 6개 구단이 운영되고 있으며,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매년 정규리그가 열릴 정도로 활성화된 장애인 스포츠 종목이다. 그럼에도 인지도 부족과 스포츠 참여율이 낮아 신인 선수 유입의 한계로 발전에 난항을 겪고 있다.


코웨이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서울시장애인체육회와 함께 휠체어농구 미래를 이끌어갈 유망주 육성을 위해 휠체어농구단에 정규 선수와 별도로 육성(후보) 선수 군을 모집하고 신규 선수 양성을 위한 훈련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코웨이 휠체어농구단이 2022 KWBL 휠체어농구리그에서 경기를 하고 있다. [사진=코웨이]

올해 8월부터는 휠체어농구 육성선수 공개 모집을 진행하고 있다. 모집 대상은 하반신 장애를 가진 30대 이하 성인 남성으로, 운동 경력과 관계없이 코웨이 휠체어농구단 훈련에 참여 가능하고, 휠체어 농구에 대해 관심 있는 장애인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연내 상시 모집하며 지원자를 대상으로 장애 등급 확인과 개별 인터뷰를 거쳐 육성 선수를 선발한다. 공개 모집을 통해 선발된 육성 선수는 코웨이 휠체어농구단에 소속돼 정규 훈련 및 휠체어농구 양성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코웨이는 육성선수 또한 직원으로 채용해 훈련에 필요한 휠체어 및 일체 용품을 지급할 뿐만 아니라 훈련시간을 근로 시간으로 인정해 매월 일정 급여를 지급한다. 또한 모든 과정을 이수한 육성선수는 코웨이 휠체어농구단 정규 선수 선발 시 우선 선발한다.


코웨이의 휠체어농구 육성선수 공개 모집은 장애인들의 스포츠 참여 향상과 휠체어농구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으며, 향후 휠체어농구 종목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해 운영할 계획이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17 15:08: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