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삼성이 국내 첫 전기차 경주대회에서 전기차 전장 기술을 선보였다.


삼성은 '2022 서울 E-PRIX(E-프리)'를 맞아 서울 잠실에 'E-PRIX 삼성 홍보관'을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E-PRIX'는 세계 최대 전기차 경주대회 '포뮬러 E 챔피언십'의 도시별 순회 대회로 베를린, 런던, 뉴욕 등에 이어 서울에서 오는 13~14일 진행되며,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한다. 'E-PRIX 삼성 홍보관'은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등 4개사가 참여해 전장 관련 주요 기술을 전시하며, 대회장 주변인 잠실종합운동장 앞 공원에서 10~14일에 운영된다.


서울 잠실 ‘E-PRIX 삼성 홍보관’에서 고객이 삼성전자 미래 차량내 경험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자동차의 전동화·IT화에 맞춰 하만과의 시너지를 강화해 집안과 모바일 경험이 자동차 안에서도 끊김없이 연결되는 새로운 차량내 경험(In-Cabin Experience) 솔루션을 제안했다. 특히 증강현실을 활용해 운전자가 차량·도로 관련 정보, 주변 상황과 서비스 등 유용한 정보를 제공받으면서 운전할 수 있는 미래 자동차 경험을 보여준다. 또 ADAS(첨단보조주행장치), 이미지센서 등 차량용 시스템 반도체를 전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S'자 형태의 멀티 폴더블(Multi Foldable) 제품 'Flex S'와 안쪽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Flex G', 4:3 비율의 17.3형 패널을 적용한 IT용 폴더블 디스플레이 'Flex Note'를 비롯해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선보였다. 삼성전기는 전기차와 자율주행 자동차의 확대로 탑재가 늘고 있는 초고용량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콘덴서)와 기능의 카메라모듈을 전시했다. 삼성SDI는 관람객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콘텐츠로 부스를 구성했다. 올해 1월 CES 2022에서 첫 공개한 배터리 브랜드 '프라이맥스(PRiMX)' 홍보와 함께 키오스크와 터치스크린 등을 활용해 배터리 성능과 품질 등을 선보였다.


아울러 삼성은 홍보관을 통해 세계적 레이싱 대회에 모인 국내외 팬들에게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도 알린다. 홍보관 외부 양측의 160형 LED(액정표시장치) 디스플레이에선 전장 관련 영상은 물론 엑스포 부산 유치를 응원하는 영상이 연속 상영되며, 방문객들에게 유치위원회 안내서도 배부된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11 11:12: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