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CJ제일제당(대표이사 최은석)이 2분기(CJ대한통운 제외) 매출액 4조5942억원, 영업이익 3934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전년비 각각 22.3%, 3.6% 증가했다. 이 기간 K-푸드와 바이오 등 해외 사업 성장에 힘입어 해외 매출 비중은 약 65%를 넘어섰다. CJ대한통운을 포함한 CJ제일제당의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7조5166억원, 영업이익은 5043억원이었다. 전년비 각각 19.1%, 7.4% 늘었다.


서울시 중구 CJ제일제당 본사 입구. [사진=더밸류뉴스]

식품사업부문은 비비고 브랜드 중심의 K-푸드 해외 판매 호조 등에 힘입어 매출액 2조6063억원, 영업이익 167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비 각각 17.8%, 29.1% 확대됐다. 특히 국내보다는 해외 사업이 성장과 수익을 이끌었다. 해외 식품 매출은 20%, 영업이익은 60% 이상 늘었다. 미국(슈완스)을 포함한 주요 사업국가에서 글로벌전략제품(GSP)을 중심으로 확장 전략을 펼쳤고, 비용구조 효율화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미국의 경우 그로서리 만두와 냉동레디밀 매출액이 각각 67%, 60% 늘었다. 국가별로 미국 21%, 유럽 28%, 중국 32%, 일본 16% 각각 전년비 증가했다. 2분기 전체 식품 매출 중 해외 비중은 역대 최고 수준인 약 47%에 이르렀다.


국내 식품 매출액은 전년비 16% 성장한 1조3896억원을 기록했다. 엔데믹 이후 소비 트렌드 변화에 맞춰, 소비자 니즈에 맞는 신제품 출시와 함께 핵심제품을 중심으로 온라인∙B2B(기업간 거래)∙편의점 유통 비중을 확대했다. 아울러 수익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과 효율적 자원 배분으로 전방위적인 비용 및 원가 상승에 대응했다.


아미노산과 조미소재 등 그린바이오가 주력인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액은 1조3197억원으로 전년비 43.8% 늘었다. 특히 영업이익은 14.6% 증가한 2223억원으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바이오사업 분기 영업이익이 20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으로, 원부재료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거둔 성과라 의미가 크다는 설명이다. 주력 제품인 아미노산 시황이 좋은 북미와 남미, 유럽 지역을 중심으로 판매를 확대했고, 글로벌 전역의 첨단 호환생산기술 및 우수 입지를 바탕으로 시장 지위를 강화했다. 


사료∙축산 독립법인 CJ Feed&Care는 매출액 6682억원, 영업이익 3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비 매출액은 6.8%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93.9% 줄었다. 외형 성장을 지속했지만, 곡물가 상승으로 인한 원가 부담으로 영업이익은 하락했다. CJ제일제당은 당분간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경기 하락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구매 및 생산역량 강화를 통해 원가를 절감하고 핵심제품의 국내외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식품에서는 B2B와 편의점, 온라인 등 성장채널에 역량을 집중하고, 식물성 식품(Plant-based) 육성에 속도를 낸다. 바이오에서는 지난 5월 본생산을 시작한 해양 생분해 소재 PHA를 비롯한 미래 신수종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08 16:18: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