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휴넷(대표 조영탁)은 다음달 1일부터 매주 금요일이 휴무인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하여 주 32시간 근무체제에 본격 돌입한다.


휴넷은 7월 1일부터 매주 4일 근무제를 도입하며 주 32시간 근무를 시행한다. [이미지=휴넷]

카카오, SK, 우아한형제들 등이 이미 격주 주 4일 근무, 32시간 근무제 등 근무시간 단축을 실험 적용 하고 있다.


휴넷은 지난 2019년 말부터 ‘주 4.5일 근무’를 실시했고 2년 만에 ‘주 4일’로 확대 시행함으로써 혁신적인 근무 제도를 빠르게 도입해 정착시켜 왔다. 이전에도 주 1회 재택근무제(2021년), 무제한 자율휴가제(2017년), 시차출퇴근제(2014년), 학습휴가제(5년 근속 시 1개월 유급휴가. 1999년) 등 선진 제도를 빠르게 도입했다. 주 4일제가 시작돼도 앞서 시행 중인 각종 근무/휴가 제도는 그대로 유지된다.


휴넷의 실적은 최근 3년 동안 4.5일제가 시행된 가운데 20% 이상 성장하며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회사는 혁신적인 근무 제도가 자율과 책임의 문화로 정착됐고 운영에 성공적임을 입증했다고 보고있다. 


조영탁 대표는 “주 4일 근무제는 큰 모험이자 도전으로 직원들이 3일간 재충전하고 4일간 몰입도 있게 일해 자신과 조직에도 좋은 역할을 해주길 믿는다”며 “4.5일제 도입 이후 자율과 책임의 문화로 높은 성장세를 보여줬던 것처럼 4일제에도 우수한 성과를 보여줘 우리나라 기업들의 근무 환경을 변화시키는데 큰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30 09:44: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