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전력, 세계 최초 '23kV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 착공 - 도심지 변전소 건설, 대규모 토목공사 없는 전력공급 기대
  • 기사등록 2022-06-24 18:23:03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24일 경기도 파주시 선유 변전소에서 '23kV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23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경기도 파주시 문산 변전소와 선유 변전소 간에 초전도 스테이션을 신설하고 영하 200℃ 이하로 유지되는 초전도 케이블로 연계하여 인근지역에 전력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한국전력은 24일 경기도 파주시 선유 변전소에서 '23kV 초전도 플랫폼 실증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 김숙철 한전 기술혁신본부장, 이중호 한전 전력연구원장, 김병희 LS전선 이사, 최경달 초전도 저온학회 부회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전력]

이날 착공식에는 김숙철 한전 기술혁신본부장, 이중호 한전 전력연구원장, 김병희 LS전선 이사, 최경달 초전도 저온학회 부회장 등 50여 명의 산학연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실증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기술과 계획을 공유했다.


한전은 초전도 플랫폼 사업을 통한 기술혁신을 통해 재생에너지의 계통 수용 능력을 확대하고 도심지 초전도 전력계통 사업모델 개발을 목적으로 `17년부터 '23kV 3상 동축 초전도 케이블 시스템 및 초전도 플랫폼 사업모델 개발'연구과제를 진행 중이다.

 

전력연구원은 `18년 최장거리(3km) 초전도 케이블 냉각기술 개발, `19년 신갈∼흥덕 변전소를 연결하는 초전도 케이블 상용화 사업(2019 IEA Annual Report 인정)을 성공적으로 완공 및 운전 중이다. `21년에는 23kV 60MVA 3상 동축 초전도 케이블 시스템을 개발하고 국제 초전도 케이블 국제규격(IEC 63075)을 세계 최초로 취득하는 등 초전도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4 18:23: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버핏연구소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