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

메리츠화재(대표이사 김용범)가 24일 서울 장충동 소재 신라호텔에서 ‘CY2021 연도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시상식은 김용범 부회장을 비롯해 약 500여명의 임직원과 영업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한해 영업가족들의 노력과 땀의 결실을 마무리하고 즐거움을 나누는 화합의 장으로 마련됐다.


김용범(왼쪽)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부회장과 김영규 구리본부 지점장이 23일 서울 장충동 소재 신라호텔에서 열린 'CY2021 메리츠화재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메리츠화재]

김영규 구리본부 지점장은 ‘영업대상’을 수상하며 영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김지점장은 2019년에 이어 두 번째 대상을 수상하여 메리츠화재에서 남성 최초 2회 대상 수장자가 됐다.


김지점장은 감리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해 메리츠화재에 입사했다. 2008년 입사 때부터 올해까지 14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연도대상에서 수상하는 시상식 터줏대감이다. 


김지점장의 성공비결은 꼭 필요한 상품을 가입해서 유지하고 사고 시 제대로 보상받는 것이라는 신념을 토대로 이뤄진다. 영업철학은 높은 고객만족으로 이어져 95.8%라는 높은 보험계약유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입사 때부터 변하지 않은 김지점장의 습관 중 하나는 고객별 보험정보 파일을 만드는 것이다. 언제 어떤 고객의 전화가 와도 정확하게 응대할 수 있도록 14년 동안 꼼꼼히 정리한 고객 파일이 3천여건에 이른다.

 

김지점장은 “메리츠화재가 100주년이 된 올해 영광스러운 대상을 받게 되어 더욱 뜻 깊다. 제 마지막 버킷리스트가 메리츠화재 명예 임원이 되는 것인데 꼭 이룰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4 16:19: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