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전자, 업계 최소 '0.56㎛' 크기 픽셀 2억 화소 이미지센서 공개 - 첨단기술 대거 적용…고품질 이미지 상시 촬영 가능
  • 기사등록 2022-06-23 11:03:58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삼성전자(대표이사 한종희 경계현)가 업계 최소 픽셀 초고화속 이미지센서를 공개하며 시장 트렌드를 선도한다.


23일 삼성전자는 0.56㎛ 크기의 픽셀 2억개를 탑재한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P3'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P3. [이미지=삼성전자]

1/1.4 인치 규격의 삼성전자 '아이소셀 HP3'는 픽셀 크기를 기존 제품 대비 12% 줄인 0.56㎛로 설계돼 모바일기기에 탑재할 카메라 모듈 크기를 최대 20%까지 줄일 수 있다. 


'HP3'에는 2억개의 화소 전체를 활용하는 위상차 자동 초점 기술 '슈퍼 QPD'가 적용돼 좌/우, 상/하의 위상차를 이용해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초점을 잡을 수 있고 이미지센서의 전 화소를 활용해 초점을 잡을 수 있어 이미지 전 영역에서 화질을 선명하게 한다.


'HP3'는 전 화소 자동 초점 기능과 함께 초당 30 프레임 8K 초고해상도, 120 프레임 4K 고해상도 영상을 지원해 영화 촬영 수준의 '시네마 카메라' 성능을 구현했다. 이를 통해 사진 촬영과 동일한 화각에서 초고해상도 8K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밝은 곳과 어두운 곳의 조도 차이가 큰 부분이 혼재된 상황에서는 노출 시간이 다른 프레임 3장을 합성해 깨끗하고 생생한 이미지를 제공하는 '스태거드 HDR' 기능도 있다.


'HP3'에 탑재된 '스마트 ISO 프로' 기술은 저감도 이미지를 중감도나 고감도 이미지와 합성해 어두운 장면을 보다 세밀하게 표현한다. 이전까지 저감도와 고감도 이미지를 합성했던 것과 달리 중감도 이미지도 활용할 수 있게 돼 상황에 최적화된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 'HP3'는 14비트 지원을 통해 이전 제품 대비 색표현력이 64배 좋아져 더욱 생동적이고 현실감 있는 화질을 구현할 수 있다.


조도 조건에 따라 4개 또는 16개의 인접 픽셀을 하나로 묶어 촬영하는 독자기술 '테트라 스퀘어드 픽셀'도 적용됐다. '테트라 스퀘어드 픽셀'은 저조도 환경에서 인접한 픽셀을 묶어 수광 면적을 4배, 16배로 확대해 선명한 이미지를 제공한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3 11:03: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