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정채영 기자]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 권세창)은 16일 오전 9시 기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국내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올해 1분기 실적 및 기업 주요 경영현황과 질의응답(Q&A)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후원사는 대신증권(대표이사 오익근)이다.

 

우종수(왼쪽),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 [사진=한미약품]한미약품은 올해 1분기 매출액 3211억원, 영업이익 408억원, 당기순이익 25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각각 18.7%, 36.4%, 7.7% 증가했다. 자회사인 북경한미약품(대표이사 총경리 임해룡)의 고성장과 코로나19 확산세 둔화에 따른 영업활동 재개로 개량신약 매출액의 성장이 호실적을 견인했다고 풀이된다.

 

이나경 흥국증권 연구원은 “올해 하반기 롤론티스, 포지오티닙 2개 파이프라인에 대해 FDA(미국 식품의약국) 승인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고 “Dual agonist(이중작용제)와 Triple agonist(삼중작용제)도 올해 안으로 임상 2상에 대한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어 하반기 모멘텀이 몰려있다”고 전했다. 


1011pink@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16 09:20: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