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LS전선아시아, 베트남 법인 LSCV에 68억 투자... 초고속 랜 케이블 증설 - 고부가 제품군 투자로 이익률 증가 기대
  • 기사등록 2022-06-08 10:58:19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LS전선아시아(대표 백인재)는 베트남 호찌민시의 자회사 LSCV에 약 68억원을 투자하고, 기가급 랜(UTP) 케이블 설비를 증설한다.


LS전선아시아는 올 1분기 약 2000억원의 역대 최대 매출을 올린 가운데 이번 투자를 진행했다. 초고속 통신망용 UTP 케이블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대미 수출을 늘리기 위한 목적이다. 회사측은 “미국은 LSCV의 통신 케이블 수출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 공장을 ‘풀가동’ 해도 따라가지 못 할 정도”라고 밝혔다.


LS전선아시아의 자회사 베트남 호찌민시 LSCV 전경. [이미지=LS전선아시아]

미국 정부는 지난해 11월 약 1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법안에 서명했다. 이 중 약 650억 달러를 광대역 통신망 구축에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백인재 LS전선아시아 대표는 “올해 말 UTP 설비 투자가 완료되면 관련 매출이 15% 이상 늘어날 것이다”며, “특히 고부가 제품인 CAT.6 케이블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이익률도 개선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UTP 케이블은 빌딩과 아파트 등 건물 안에서 짧은 거리의 통신망 연결에 쓰인다. 데이터의 전송속도와 대역폭, 규격 등에 따라 CAT.1 ~ CAT.8 등급으로 구분하는데 100메가 인터넷에는 CAT.5, 기가급 인터넷에는 CAT.5e이상을 사용한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08 10:58: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