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지윤 기자]

GC녹십자웰빙(대표이사 김상현)의 태반주사가 코로나19 변이에 항바이러스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GC녹십자웰빙은 코로나19 치료 효과에 대한 국내 임상시험 중인 태반주사 ‘라이넥’의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라이넥의 변이 항바이러스 효과에 대한 연구는 충북대학교 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했으며 시험관 내 세포 수준에서 이뤄졌다.


텍스트이(가) 표시된 사진

자동 생성된 설명경기 용인 GC녹십자 본사 사옥. [사진=GC녹십자]

회사 측은 아프리카 녹색 원숭이 신장 세포인 ‘베로’ 세포에 코로나19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감염시키고 라이넥을 투여한 결과, 변이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세포병변효과가 현저하게 감소한 것을 관찰했다고 전했다. 현재 진행 중인 국내 임상은 중등증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라이넥’의 점적정맥 투여 시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비교 평가하는 내용으로 경북대학교병원과 인하대병원에서 임상이 진행되고 있다.


jiyoun6024@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27 09:33: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