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공영홈쇼핑(대표이사 조성호)이 고물가 시대 가격 안정을 위해 기획한 ‘물가안정 프로젝트’의 판매액이 280억원을 돌파했다.


공영홈쇼핑은 지난달 25일부터 소비자 물가 상승에 대응하기 위해 ‘물가안정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물가안정 프로젝트 시작 후 22일까지 28일간 총 116개의 기초생필품을 소개해 280억원의 판매액을 기록했다.


[이미지=공영홈쇼핑]

가장 많이 판매된 상품은 집밥 필수품인 쌀로, 26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도미솔김치가 16억원의 판매고를 달성하며 뒤를 이었다. 궁중도가니탕(10억원), 흑마늘 부추파불고기(9억원) 등 급등한 외식 물가로 인해 가정간편식도 판매 강세를 보였다. 화장지 등 생활 필수품은 8억원 가까이 판매됐다. 세탁세제와 세정제 등의 청소용품도 3억원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에 공영홈쇼핑은 기존 TV 홈쇼핑 물가 안정 특집전과 더불어 ‘10분 게릴라 방송’을 통해 기초 생활 상품을 판매하는 ‘물가안정 프로젝트 2’를 진행한다. 쌀, 제주 돼지고기, 김, 고등어 등 식품은 물론 물티슈, 화장지, 세탁세제 등 생활 필수품도 준비했다. ‘물가안정 프로젝트 2’는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하고 매일 2~4회 방송될 예정이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27 09:22: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