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정채영 기자]

일동제약(대표이사 윤웅섭)은 코로나19 치료제 ‘S-217622’의 임상 환자 200여명 모집을 완료했다. 향후 ‘S-217622’의 글로벌 임상과 신약 상용화를 위해 추가 모집을 진행할 예정이다. 

 

일동제약이 코로나19 치료제 ‘S-217622’ 개발과 관련해 국내에서 목표 했던 임상 환자 모집을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서울 서초구 소재 일동제약 본사 전경. [사진=일동제약]

지난해 11월, 일본 시오노기(대표이사 이사오 테시로기)와 ‘S-217622’ 공동 개발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으며, 올해 초 첫 환자 등록 및 투약을 시작으로 한국 내 임상 2b/3상 시험을 진행 중이다.

 

회사 측은 당초 계획했던 200명 규모의 국내 임상 대상자 수를 모두 확보했으며, 앞서 모집된 피험자에 대한 순차적인 투약과 경과 관찰, 결과 분석도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는 등 임상시험이 막바지 단계라고 설명했다.

 

또 ‘S-217622’와 관련한 전체 글로벌 임상의 소요 기간을 단축하고, 신약의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한국 내에서 추가 환자 모집도 계속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일본의 상황을 주시하며 ‘S-217622’에 대한 조기 또는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이 통과될 경우 그 결과와 현재까지의 임상 데이터 등을 토대로 국내 허가 추진, 유통 준비 등 제반 작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최근 시오노기는 ‘S-217622’의 조기 사용 승인 신청 시 제출했던 글로벌 임상 2/3상 시험의 중간 결과를 유럽 임상 미생물학 및 감염병학회(ECCMID)에서 공개한 바 있다.

 

시오노기의 발표에 따르면, ‘S-217622’ 투약 4일째 바이러스 역가가 양성인 환자의 비율이 9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체내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확인됐으며, 추가 분석을 통해 기침, 인후통 등 호흡기 징후와 발열 등 코로나19 관련 5가지 증상에 대한 평가 점수도 개선된 것이 관찰됐다.

 

현재 시오노기는 일본, 베트남을 비롯한 다수의 국가에서 S-217622와 관련한 글로벌 2/3상 임상을 진행 중이며, 일동제약도 한국 내 임상을 통해 글로벌 임상에 참여하고 있다. 

 

시오노기 측은 임상 진행과 병행해 일본 당국에 ‘S-217622’의 조기 사용 승인을 요청하는 등 상용화를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1011pink@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26 15:22: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